경동맥 확장기 혈류속도 낮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높다 기사의 사진
경동맥의 확장기 혈류속도가 느리면 심뇌혈관질환 발생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동맥은 심장에서 머리로 피를 보내는 혈관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최의영(사진) 교수팀은 2005∼2013년 경동맥초음파검사를 받은 환자 가운데 심뇌혈관질환 위험인자를 갖고 있으면서 이상증상이 없는 환자 1119명을 5년 이상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분석됐다고 9일 밝혔다. 조사 기간 중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 심부전증 등이 발생해 사망하거나 입원 치료 및 관상동맥개통 시술을 받은 환자는 모두 74명으로 전체의 6.6%를 차지했다. 최 교수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경동맥의 혈류속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확장기 혈류속도가 낮을수록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교수는 “현재 심뇌혈관질환 정밀검진에선 경동맥 내막 두께와 동맥경화반 유무만 확인할 뿐, 혈류속도를 따로 측정하지 않는다. 경동맥 내막 두께를 측정할 때 혈류속도도 같이 측정하면 장차 뇌혈관 협착 위험뿐만 아니라 심뇌혈관질환 발생위험을 예측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대한심장학회가 발행하는 영문판 학술지 ‘코리안 서큘레이션 저널’(KCJ) 최근호에 게재됐다.이기수 의학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