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현재 2만8000여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아직 그들에 대한 지원 정책이 미흡하고, 보이지 않는 차별과 편견으로 대한민국 구성원으로 생활하는 데 큰 어려움을 주고 있다. 정부에서는 탈북민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정착금, 임대주택 등을 지원하고 있고, 경찰에서도 이들의 신변보호와 보안협력위원회 등 단체와 협력해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우리는 새로운 사회로의 정착에 힘들어하는 탈북민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 더불어 장기적으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성과 특기를 살린 맞춤식 교육과 취업 등을 지원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남북한 연결고리로서의 탈북민의 역할을 생각해 볼 때 탈북민이 우리 사회에 적응해 생활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통합, 나아가 통일시대의 길을 다지는 일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정홍철(무안경찰서 정보보안과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