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한 방! 필요할 때 넘겨줄게… 강정호, 신시내티전서 시즌 3호포

2-4로 뒤진 상황에서 추격 솔로포… 언론 “세번째 강쇼 상대투수 강판”

한 방! 필요할 때 넘겨줄게… 강정호, 신시내티전서 시즌 3호포 기사의 사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가 12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서 7회초 솔로 홈런을 때린 뒤 홈으로 들어와 하늘을 향해 손가락을 올려 보이고 있다. 강정호는 지난 7일 부상에서 복귀한 이후 5경기에서 홈런 3개를 때려내는 괴력을 과시하고 있다. AP뉴시스
부상에서 복귀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29)가 더 강해진 모습으로 연일 맹타를 터트리고 있다. 강정호는 이제 주전을 넘어 피츠버그의 차세대 프랜차이즈 스타로 등극할 채비를 하고 있다.

강정호는 12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서 3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의 만점 활약을 펼쳤다. 팀이 꼭 필요한 순간 한 방을 터트려 팀의 5대 4 승리에 큰 보탬이 됐다.

2회초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강정호는 4회에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지만 후속 타선의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그 사이 피츠버그는 2-4로 밀렸다. 그 때 강정호가 해결사로 등장했다. 강정호는 7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알프레도 사이먼을 상대로 2스트라이크로 몰렸지만 3구째 시속 76마일(122.3㎞) 커브를 공략해 좌월 홈런으로 연결했다. 바깥쪽으로 흐르는 공을 툭 건드려 외야 플라이가 될 것으로 보였지만 좌측 담장을 넘기는 괴력을 발휘했다.

강정호는 또 4-4 동점인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로스 올렌도프와 4구 승부 끝에 내야 안타를 때려냈다. 이어 나선 션 로드리게즈의 희생번트와 조디 머서의 1타점 적시타로 역전 득점에도 성공했다.

강정호는 지난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복귀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려낸 이후 3호 홈런을 쳤다.

피츠버그 지역 언론 트립라이브는 “강정호가 7회 선두타자로 나와 2스트라이크에서 홈런을 쳤다”며 “이 홈런으로 상대 선발 사이먼을 강판시켰다”고 호평했다. 엠엘비닷컴은 강정호의 시즌 3호 홈런을 ‘세 번째 강 쇼(Kang Show)’라 지칭하며 “지난주 올 시즌 첫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친 데 이어 계속해서 강력한 타격을 보여주고 있다”고 극찬했다.

강정호는 복귀 이후 거포 본능을 발휘하고 있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수비 중 상대 주자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 골절을 당해 수술로 시즌을 접었다. 결국 길고 긴 재활을 거쳐 7일 복귀했다. 그런데 타율은 0.333(15타수 5안타)이다. 특히 안타 5개 중 3개가 홈런이다. 또 안타 2개 중 1개는 2루타다. 아직 5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팀 내 홈런 공동 5위다. 앤드류 맥커친이 홈런 7개로 팀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때렸고 매튜 조이스와 그레고리 폴랑코, 션 로드리게즈가 홈런 4개로 공동 2위다. 강정호는 피츠버그 주전 중 경기 출장 대비 가장 많은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그리고 1개만 더 추가하면 팀 내 홈런 2위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피츠버그 스포팅뉴스는 “강정호는 이번 시즌에 100% 상태가 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인정했지만 시즌 3호 홈런을 치기까지 15타수면 충분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강정호는 지난해 110타수를 소화한 5월 29일에야 시즌 3호 홈런을 때렸다”며 “시즌 3호 홈런을 기록하기까지 필요한 타수가 95타수 줄어들었다”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지난해 126경기에서 홈런 15개를 기록했다. 이에 재활을 하면서 몸무게를 지난해 80㎏에서 100㎏로 불렸다. 엠엘비닷컴은 “웨이트트레이닝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에 적잖은 도움을 줬다”고 소개했다.

강정호에 대한 현지 언론의 호평은 계속되고 있다. 성실함에 견고한 수비, 장타력을 갖춘 대형 3루수를 넘어서 피츠버그의 차세대 프랜차이즈 스타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피츠버그의 대표 스타인 투수 게릿 콜과 앤드루 매커친이 평생토록 한 팀의 유니폼을 안 입어도 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매커친은 7년이 아니라면 6년간 평균 2400∼3000만 달러를 부를 것”이라며 “피츠버그는 매커친에게 돈을 쓸 필요가 없다”고도 했다. 스몰마켓 팀인 피츠버그가 싼 연봉을 받는 강정호 등의 활약으로 충분히 성적을 낼 수 있다는 얘기다. 강정호가 270만 달러의 연봉을 받고 있는 반면 매커친의 연봉은 무려 1300만 달러나 된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관련기사 보기]
▶‘티키타카’ 잡는 ‘킬패스 앤드 러시’
▶“너, 투수였잖아” 日 오타니 쇼헤이 4경기 연속 홈런
▶美 언론 “결국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은 박병호”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 맨유 지휘봉 잡나
▶두산 신형 거포 김재환 “포스트 박병호는 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