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판 ‘아이언맨 슈트’ 나온다… 현대차, 웨어러블 로봇 제작

그룹 계열사 연구원 대거 투입… 누구나 안전띠만 매면 쉽게 착용할 수 있도록 설계

한국판 ‘아이언맨 슈트’ 나온다… 현대차, 웨어러블 로봇 제작 기사의 사진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 중인 웨어러블 로봇(왼쪽 사진)과 로봇을 착용한 작업자가 문을 들어 옮기고 있는 모습. 이 로봇은 작업장에서 무거운 물건을 쉽게 들 수 있어 부상을 줄이고 업무 효율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영화 ‘아이언맨’에서 평범한 근력을 가진 인간이 웨어러블 로봇을 입고 초인이 된다. 또 다른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에서는 군인들이 무기가 장착된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하고 전장을 뛰어다닌다.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이 같은 모습이 조만간 현실화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상용화를 목표로 웨어러블 로봇을 자체 제작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로봇 제작에는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핵심 계열사의 연구인력이 대거 투입됐다. 아이언맨 슈트처럼 전신을 뒤덮는 형태는 아니지만 안전띠를 매면 누구나 쉽게 착용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개발 중인 한국판 웨어러블 로봇은 우선 무거운 물체를 옮겨야 하는 작업장에서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하면 허리, 무릎에 거의 무리가 가지 않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수백㎏에 달하는 물체를 옮겨야 하는 열차 조립 공정에서 허리, 무릎 등의 부상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근로자의 생산성을 크게 높이고 산업재해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웨어러블 로봇을 입은 군인은 무거운 군장을 착용하고도 먼 거리를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통상 영화에 등장하는 웨어러블 로봇과 가장 유사한 활용방안이다.

하반신 마비 장애인,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 교통 약자의 이동을 도울 수도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보행보조 착용로봇 ‘H-LEX’를 소개한 바 있다.

웨어러블 로봇은 센서와 모터·감속기·배터리·제어기 등으로 구성된다. 착용자의 의지대로 움직이면서 기계의 힘을 이용해 근력을 강화해주는 장치다. 사람의 힘으로 움직이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스스로 작동하는 ‘휴머노이드’와 비교해 오작동에 대한 불안감이 상대적으로 적다.

시장조사업체 ABI리서치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웨어러블 로봇 산업은 2014년 6800만 달러(약 823억원)에서 연평균 39.6% 성장해 2025년에는 18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 록히드마틴사가 개발해 시험평가 중인 웨어러블 ‘헐크(HULC)’는 90㎏ 이상의 짐을 짊어지고 시속 16㎞로 뛰어다닐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삼성전자도 2014년 보행보조 장치를 통해 사람의 근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웨어러블 로봇 기술에 대해 미국에 특허를 냈다. 이미 상품화된 제품도 있다. 지난해 혼다는 보행이 불편한 환자들의 재활을 돕는 ‘보행 어시스트’의 임대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다만 웨어러블 로봇의 동력원을 어떻게 확보할지가 과제가 남아 있다. 자주 충전을 해야 한다면 일상생활에서 불편할 수밖에 없고, 플러그를 쓰게 되면 이동반경에 제한이 생긴다. 업계 관계자는 “동력원 문제만 해결된다면 웨어러블 로봇의 활용도는 무궁무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관련기사 보기]
현대상선 ‘제3 해운동맹’서 빠졌다… 한진해운은 합류
현대상선 “경영정상화 되면 새 해운동맹 가입 성사”
한은, 기준금리 11개월째 동결… 연 1.5%
금융위 표지석 ‘결자해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