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감 스포츠] 매킬로이도  올림픽  출전  고민중 기사의 사진
최근 아일랜드 오픈에서 우승한 매킬로이. AP뉴시스
남자프로골프 세계랭킹 3위인 로리 매킬로이가 리우올림픽 출전을 놓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동안 올림픽 출전을 공언해온 그이기에 다소 뜻밖의 반응이다. 지난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오픈에서 우승한 뒤 매킬로이는 “지카바이러스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혼을 앞두고 조만간 아기를 가질 계획인 그는 “아기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그 어떤 일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국적이 북아일랜드(영국)이지만 이번 올림픽에는 아일랜드 대표로 출전할 예정이다.

그에 앞서 루이 우스트히즌, 찰 슈워츨(이상 남아공), 애덤 스콧(호주) , 비제이 싱(피지) 등 정상급 골퍼들이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또 남자프로테니스 세계랭킹 15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 존 이스너(16위·미국), 펠리시아노 로페스(23위·스페인), 버나드 토믹(22위·호주)도 불참 대열에 동참했다. 이들 종목의 특징은 올림픽 기간 중에도 상금이 걸린 투어가 계속된다는 점이다. 불안한 올림픽 대신 실리를 챙기겠다는 속셈이다. 실제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올림픽 중요도는 일반 투어보다 위이나 메이저 대회보다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완석 체육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