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스 배 “북한 고위관리가 지하교회 존재 직접 확인”

북한에 735일간 억류됐다 석방… 배 선교사 인터뷰

케네스 배 “북한 고위관리가 지하교회 존재 직접 확인” 기사의 사진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케네스 배 선교사는 1일 인터뷰에서 "억류 735일은 소망의 나날이었다"며 "하나님은 나를 잊지 않으셨던 것처럼 북한도 잊지 않으셨다. 계속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선임기자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재미동포 케네스 배(48) 선교사는 1일 국민일보와 단독인터뷰를 갖고 “북한에 지하교회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배 선교사는 “이는 억류 당시 북한 측 간부가 직접 확인해준 말”이라며 “그는 ‘그것(지하교회) 때문에 문제다. 보위부에서 그런 사람들을 찾느라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배 선교사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이촌로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잊지 않았다’(두란노) 출간 기자간담회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 억류 소감 등을 밝혔다.

그는 2012년 11월부터 2년간 노동교화소와 병원을 오가며 수감생활을 했다. 그러면서 30여명의 직원들과 가정사와 일상생활을 소재로 대화를 나눴으며, 이 과정에서 기독교 신앙을 소개하기도 했다.

배 선교사는 “그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북한 주민들이 외부 세계와 너무 단절돼 있다는 것을 절감했다”면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남한 사람이라고 하니까 안 믿었다”고 말했다.

기도제목 편지의 인사말인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라는 문구를 보고 ‘주씨 성을 가진 자가 누구냐. 배후를 대라’는 심문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나중에 친해진 직원 한 명은 ‘우리 지도자는 자력갱생하라고 하는데 하나님은 뭘 주신다고 하니 부럽다’고 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배 선교사는 북한 정부와 주민은 별개로 봐야 한다며 남북 대화와 교류, 북한 취약계층을 향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북한 정권이 맘에 안 든다고 기독교인마저 북한 주민을 외면하고 고립시키는 데 동조한다면 어떻게 그들이 하나님을 만날 수 있겠느냐”며 “변화를 일으키려면 더 많은 소통과 교류가 절실한데, 진심어린 말 한 마디가 그들을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배 선교사는 현재 북한에 억류 중인 3명의 한국국적 선교사와 캐나다동포 임현수 목사 등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하며 지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촉구했다.

그는 “임 목사님은 병원과 교화소를 오가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며 “우리의 관심과 사랑이 그들을 지킬 것이고 돌아오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속적인 사랑을 보일 때 북한이 변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다고 확신한다”며 “억류 735일을 한 단어로 말한다면 ‘소망’이라고 부르고 싶다. 소망의 끈을 함께 붙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소년이 희망이다] 달동네 아이들 희망 합주하며 가난을 지웠다
▶신천지가 반드시 가르치는 그림⑦ 비유와 비밀
▶[오늘의 배움] 거만한 사람? "남에게 가르침을 받을 생각이 없다"
▶번듯한 교실·깨끗한 식수… 오지 아이들 웃음 찾아줬다
▶"차별금지법, 기독교 세계관 뿌리뽑겠다는 것"
[국민일보 미션페이스북 바로가기]
[국민일보 미션홈페이지 바로가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