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미션-가족의 종교 일치 경향] 부창부수… 남편 종교 따르는 아내 비율 높아

[그래픽 미션-가족의 종교 일치 경향] 부창부수… 남편 종교 따르는 아내 비율 높아 기사의 사진
가족의 종교 일치 경향
남편의 종교가 아내의 종교보다 가정구성원의 종교에 영향을 더 크게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사회의 가부장적 문화의 영향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김경원 목사)는 2012년 11월 개신교인 1000명(19세 이상)과 목회자 500명을 상대로 대면 면접조사를 했다. 이에 따르면 남편이 개신교인인 경우, 아내도 개신교인일 가능성은 96.1%, 자녀는 81.5%로 나타났다. 반면 아내가 개신교인인 경우, 남편이 개신교인일 가능성은 79.0%, 자녀는 75.0%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많이 본 기사 보기]
▶[단독] 軍형법이 동성애 엄격하게 금지하는데도… 신분 노출하며 동성파트너 찾는 군인들
▶[역경의 열매] 김영길 <15> 수갑 차고 이동하면서 '가시면류관 예수님' 묵상
▶유준웅 회장 "구월산 반공청년단장 형님 명예 찾아주세요"
▶목사가 이번엔 목수? 신학대에 목공실은 왜 차렸나
[국민일보 미션페이스북 바로가기]
[국민일보 미션홈페이지 바로가기]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