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부활의 복음으로 이 땅에 초대교회 같은 부흥을”

제4회 부활복음 목회자 세미나, 춘천한마음교회 830여명 참석

“부활의 복음으로 이 땅에 초대교회 같은 부흥을” 기사의 사진
‘제4회 부활복음 전국 목회자 세미나’ 참석자들이 30일 강원도 춘천 한마음침례교회에서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마음침례교회 제공
‘제4회 부활복음 전국 목회자 세미나’가 30일 강원도 춘천 한마음침례교회(김성로 목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전국 각지에서 온 목회자 830여명이 참석해 춘천 한마음침례교회와 ‘부활복음’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강사로 나선 박형용 전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 총장은 ‘부활 생명을 사는 성도’라는 주제로 부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전 총장은 고린도전서 15장을 강해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그분의 죽음보다 경시되는 이 시대에 춘천 한마음침례교회가 부활을 강조하는 것은 매우 칭찬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수님의 부활은 성도의 부활의 첫 열매”라며 “우리는 죽음을 이기고 사는 사람들로 예수님과 같이 우리도 재림 때에 영광스럽게 부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로 목사는 “부활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을 수 있는 확실한 증거”라며 “부활에 답이 있으며, 복음의 능력으로 회개하고 예수를 주로 믿을 때 놀라운 삶의 변화와 교회의 부흥이 일어난다”고 강조했다.

또 “성령의 권능으로 부활을 전했던 초대교회처럼 이 시대에도 부활의 복음으로 다시 한 번 부흥이 일어나기를 소망한다”며 “복음으로 이 나라 교회마다 젊은이들이 가득 차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부활복음으로 변화된 성도들의 간증을 상영하며 부활 복음의 능력을 강조했다.

세미나에는 기독교이단대책협회 박형택 상임회장과 이인규 사무총장, 김문제 총무가 참석해 부활복음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세미나에 참석한 한 목회자는 “이번까지 4번의 세미나에 모두 참석했는데 들을수록 메시지가 확실하고, 목회에 큰 힘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많이 본 기사 보기]
▶[단독] 軍형법이 동성애 엄격하게 금지하는데도… 신분 노출하며 동성파트너 찾는 군인들
▶[역경의 열매] 김영길 <15> 수갑 차고 이동하면서 '가시면류관 예수님' 묵상
▶[그래픽 미션-가족의 종교 일치 경향] 부창부수… 남편 종교 따르는 아내 비율 높아
▶유준웅 회장 "구월산 반공청년단장 형님 명예 찾아주세요"
▶목사가 이번엔 목수? 신학대에 목공실은 왜 차렸나
[국민일보 미션페이스북 바로가기]
[국민일보 미션홈페이지 바로가기]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