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국내 첫 ‘자전거 교회’… 쉼과 복음 선사

경기도 하남 자전거교회 설립한 채경묵 전도사

국내 첫 ‘자전거 교회’… 쉼과 복음 선사 기사의 사진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자전거교회 앞에서 3일 성도들이 “자전거로 전도하자”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교회는 예배당과 자전거 수리센터, 세차장 등을 갖추고 있다. 하남=김보연 인턴기자
자전거를 매개로 복음을 전하는 교회가 국내 처음으로 설립됐다.

자전거교회(채경묵 전도사)는 3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137번길 42의 214.5㎡(65평) 크기 창고형 건물에 예배당과 자전거 수리센터, 샤워실, 자전거 세차장 등을 갖추고 문을 열었다. 팔당대교 남단인 이곳은 서울 잠실 선착장에서 자전거로 1시간 걸리는 위치다. 교회당 300m 옆에선 오는 9월 완공 예정인 대형쇼핑몰이 공사 중이다.

교회의 ‘개척 멤버’는 채경묵(55) 전도사의 가족과 신자 등 모두 8명이다. 이 중 5명은 5∼6년 전 채 전도사의 전도로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였다. 채 전도사는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사역자로 내년 1월 목사 안수를 받는다. 그는 “자전거를 통해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감당하고 싶다”면서 “인근 주민들과 라이더들이 자전거를 수리하고,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는 센터 역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 전도사는 10년 전부터 자전거를 통해 복음을 전해왔다. 서울 대치동 극동교회(손길성 목사) 전도사였던 그는 50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자전거 동호회 ‘강남송파자전거연합’을 운영하며 온·오프라인에서 자전거 라이딩과 봉사활동을 선도했다. 자전거 수리실과 자전거교실을 운영하며 자전거의 이론과 실제, 안전수칙 등을 교육했다. 회원들에게 복음도 전했다.

축적된 자전거 전도 노하우를 지역 교회에 전수하기도 했다. 현재 서울·경기 지역에서 자전거 전도를 하고 있는 15개 교회는 모두 채 전도사가 노하우를 알려준 곳이다. 그는 단체 라이딩만 2500회 참가했고, 수천명의 라이더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교회 창립 멤버인 최병희(55)씨는 “교회 문턱이라고는 가 본 적이 없었는데 5년 전 채 전도사를 만나 예수님을 믿게 됐다”며 “자전거 하나로 얘기가 통했고 자전거를 정성껏 고쳐주는 그의 모습에서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채 전도사가 자전거 교회 설립을 꿈 꾼 것은 2009년부터다. 자전거는 환경 교통 건강 문제를 일시에 해결할 수 있는 도구였다. 특히 창조질서 보존이라는 점에서 자전거는 ‘기독교적’이었다. 자전거 인구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채 전도사는 “자전거 전도에 나서면서 교회 설립을 생각했다”며 “자전거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모든 사람이 이용한다. 이보다 나은 전도 매개체는 많지 않다”고 했다. 그는 올 가을부터 자전거 전도학교도 열 계획이다.

이날 교회 창립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손길성 목사는 “자전거교회는 특수교회다. 자전거 열풍 속에 봉사하며 전도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많이 본 기사 보기]
▶정세균 국회의장 “크리스천으로서 국회 바른길로 이끌 것”
▶[역경의 열매] 김영길 <16> 53일간 수감 중 국내외서 석방 탄원·후원 봇물
▶“신앙고백을 랩으로…” 당당한 래퍼 비와이 SNS서 인기
▶충격! 군복입은 남성을 개처럼 묶어놓고 하는 짓은?
▶[단독] 軍형법이 동성애 엄격하게 금지하는데도… 신분 노출하며 동성파트너 찾는 군인들
[국민일보 미션페이스북 바로가기]
[국민일보 미션홈페이지 바로가기]

하남=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