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세청, 화웨이 세무조사

역외 탈세 여부 살피는 듯… 화웨이 “통상적 정기 조사”

국세청이 중국 IT 기업 화웨이의 한국법인인 ‘한국화웨이기술유한회사’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특허 침해 여부를 놓고 맞소송을 벌이는 가운데 벌어지는 세무조사라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IT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지난주부터 서울 중구 한국화웨이법인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국제거래조사국은 외국계 법인을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부서다. 한국화웨이 관계자는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건 맞지만 기업이 5년마다 통상적으로 받는 정기 조사일 뿐”이라며 “탈세 등 위법 행위와 관련된 조사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선 국세청이 한국화웨이의 역외 탈세 여부를 살펴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화웨이가 이전가격(다국적기업이 본사와 해외 계열사 간 거래에서 적용하는 상품 가격)을 조작해 법인세를 축소 신고했는지를 국세청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3950억 위안(약 67조원)의 매출을 올린 화웨이는 올해 1분기 기준 8.3%의 점유율을 달성해 삼성전자(23.2%)와 애플(14.8%)에 이어 세계 스마트폰 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화웨이와 삼성전자는 미국과 중국 법원에서 스마트폰 기술 특허와 관련한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