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에이즈 관련성 보도 막는 보도준칙 철폐”

시민단체들 기자회견

“동성애-에이즈 관련성 보도 막는 보도준칙 철폐” 기사의 사진
2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 시위자가 동성애와 에이즈의 긴밀한 상관성 보도를 금지시킨 인권보도준칙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참사랑학부모연합 제공
참사랑학부모연합과 탈동성애인권포럼 예장통합비상대책위원회 등은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와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성애와 에이즈의 긴밀한 상관성 보도를 금지시킨 인권보도준칙 철폐를 촉구했다.

인권위와 한국기자협회가 2011년 제정한 인권보도준칙에 따르면 ‘언론은 동성애자를 에이즈 등 특정질환과 연결짓지 않는다’라고 돼 있어 남성 간 성접촉과 에이즈 감염의 긴밀한 상관성 보도를 금하고 있다.

안천일 참사랑학부모연합 대표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공식 자료에 나와 있듯 남성 간 성접촉은 에이즈 확산의 주요인이며 치명적인 전염병 등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동성애는 권장·옹호해야 할 인권이 아니라 금지하고 만류해야 할 성중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인권위는 한국기자협회와 인권보도준칙을 만들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렸다”면서 “이런 우민화 정책으로 청소년 사이에서 에이즈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는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한 인권보도준칙을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한 예장통합비대위원장도 “언론은 국민의 알 권리와 사회적 안전을 위해 동성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수용자들에게 제공할 의무가 있다”면서 “그런데도 동성애자만을 위한 인권보도준칙 때문에 대다수 국민들과 어린 청소년들은 동성애에 따른 에이즈 감염의 위험성조차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또 인권위 앞에서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인권위법 내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된 ‘성적 지향(동성애)’ 문구를 삭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베드로 G&F 미니스트리 대표는 “동성애 성행위는 변태적인 성적 만족을 추구하는 행위로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도 선량한 도덕관념에 반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타인에게 혐오감을 불러일으키는 성행위라고 판시했다”고 지적했다.

허 대표는 “그런데도 국가인권위는 동성애 인권교육을 실시하는 등 극소수 변태성욕자들의 인권을 보호한다며 대다수 국민의 기본인권을 압살하는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면서 “인권위법에서 ‘성적 지향’ 문구를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