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전도해 토크쇼에 초대하고 싶어요”

김장환 목사, 극동방송 토크쇼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600회 기념 회견

“신동빈 롯데 회장 전도해 토크쇼에 초대하고 싶어요” 기사의 사진
극동방송 토크쇼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의 진행자인 김장환 목사가 22일 서울 마포구 극동방송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방송 600회를 맞은 소감을 밝히고 있다. 극동방송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전도하고 싶어요. 최근 신 회장을 만나 함께 기도를 드렸는데, 신 회장이 큰 위로를 받는 것 같았습니다. 다음에 만나면 믿음을 가지라고, 결심하라고 요청할 겁니다. 그가 예수님을 믿으면 세상 사람들도 놀라지 않을까요.”

극동방송 이사장인 김장환(82·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 목사는 22일 서울 마포구 극동방송 회의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는 김 목사가 진행하는 토크쇼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방송 600회를 기념하는 자리였다. 김 목사는 “신 회장이 (예수님을 믿겠다는) 결심이 서면 적당한 시기에 ‘만나고…’에도 초대하고 싶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 목사가 신 회장을 만난 건 신 회장 측으로부터 기도를 요청하는 연락을 받은 게 계기였다. 그는 김삼환(71·서울 명성교회 원로) 목사와 함께 두 차례 신 회장을 만났다. 심각한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롯데는 최근 비자금 조성 의혹에 휩싸이며 검찰 수사까지 받고 있다.

“신 회장이 어려운 일을 겪고 있잖아요? 어려울 때 믿을 분은 하나님밖에 없다는 걸 느끼는 것 같았어요. 그래서 저한테 기도를 부탁한 것이고, 저는 기도하는 게 일인 만큼 만나러 간 거죠. 혼자 가는 것보단 김삼환 목사님 같은 분과 함께 가는 게 더 위로가 될 것 같아 동행했어요.”

‘만나고…’는 극동방송의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2005년 1월 28일 첫 방송된 프로그램은 11년 동안 우리 사회 각계각층의 이웃들을 만났다. 800명 넘는 게스트 중에는 하용조 온누리교회 목사,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설립자 김준곤 목사 등 지금은 세상을 떠난 출연자도 적지 않다.

김 목사는 첫 방송부터 ‘만나고…’의 진행을 맡아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기억에 남는 게스트를 묻는 질문에 그는 빙상 스타였던 제갈성렬(46)씨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을 꼽았다.

“제갈성렬씨 방송이 나간 뒤 어떤 권사님으로부터 연락이 왔어요. 당시 미혼이던 제갈성렬씨에게 자기 딸을 소개하고 싶다는 거였죠. 결국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웃음). 김 전 대통령도 기억에 남습니다. 대통령 재임 기간 대북관계 등이 어땠는지 솔직하게 전해주셨어요.”

‘만나고…’ 600회 특집방송은 오는 26일 오후 1시에 전파를 탄다. 73년 5∼6월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빌리 그레이엄 목사 한국 전도대회’를 추억하는 내용이다. 특집방송 주제는 ‘Again 1973’. 집회 현장에 있었던 목회자나 교인들이 대거 출연한다. 빌리 그레이엄(98) 목사가 방한했던 당시 서른아홉 살이던 김 목사는 연단 위에서 통역을 맡아 집회의 성공을 이끌기도 했다.

“지난해 그레이엄 목사님을 뵙고 왔습니다. 나이가 드셨지만 정신은 맑으셨어요. 저한테 그러시더군요. 한국에서 전도대회를 한 번 더 하고 싶다고요. 한국에서의 집회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나 봐요(웃음).”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