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진구, 인권조례안에서 ‘성적지향’ 삭제키로

지역 교회 서명운동·항의전화 등 동성애 옹호 폐해 지적 수용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인권조례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본보 보도(8월 24일자 30면 참조) 이후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자 인권조례안에서 성적 지향 문구를 삭제키로 했다. ‘서울특별시 광진구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한 지 20일만이다.

광진구 관계자는 31일 “4700여명의 시민들이 전화, 이메일, 팩스, 서명 등으로 인권 조례안 반대 및 성적 지향 문구 삭제 의견을 전달해왔다”면서 “시민들의 뜻에 따라 해당 문구를 삭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진구 교계는 조례안이 폐기될 때까지 서명운동을 벌이고 반대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지역 교회들은 주일예배 때 인권조례안의 폐해를 알리고 성도들을 상대로 서명 운동을 전개했으며 전화와 이메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광진구기독교연합회장인 조기호(은혜제일성결교회) 목사는 “이번 사례처럼 시민들만 하나 된다면 충분히 잘못된 조례를 바꾸거나 막을 수 있다”면서 “성적 지향 문구가 담긴 국가인권위원회법과 서울시 및 은평구의 관련 조례에 대해서도 항의전화, 서명운동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폐지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목서는 “특히 동성애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차단하는 지방자치단체 등의 조례를 폐지하는 운동을 전국적으로 전개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