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미국의 선택] ‘D-50일’ 안갯속 판세…  TV 토론에 사활 건다 기사의 사진
19일이면 미국 대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다. 한 달 전만 해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손쉽게 이길 분위기였지만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좌충우돌 공세에 다시 백중세가 됐다. 전체 유권자의 20%에 육박하는 부동층의 표심이 승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26일 시작되는 TV 토론과 클린턴의 건강 상태가 남은 기간 핵심 변수로 꼽힌다.

LA타임스와 USC가 지난 16일(현지시간) 일반유권자 2565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트럼프를 찍겠다는 응답은 47%로 클린턴 지지(41%)를 6% 포인트 압도했다. 지난 7월 양당 전당대회 직후 클린턴은 트럼프를 8∼12% 포인트 차이로 여유 있게 따돌렸지만 상황이 급변했다.

지난 14일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지지율이 46%로 클린턴(45%)을 제쳤다. 13일 CBS방송과 뉴욕타임스 공동조사에선 양자 대결에서 클린턴 46%, 트럼프 44%로 나타났다. 군소 후보를 포함한 4자 대결에선 클린턴과 트럼프가 42% 동률이었다.

전당대회 직후 잇단 실언으로 지지율이 급락했던 트럼프는 선거캠프를 재정비하고 공약 발표와 멕시코 대통령 면담으로 이슈를 선점했다. 그사이 클린턴은 수세적으로 대응하며 이슈를 좇는 데 그쳤고, 9·11테러 추모행사에서 어지럼증으로 비틀거리면서 지지율도 휘청거리게 됐다.

주(州)별 승자독식 구조에 따른 선거인단 확보에선 클린턴이 아직 우위다. 정치전문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는 클린턴이 200명, 트럼프가 164명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했다. 전체 538명 중 과반인 270명을 확보해야 당선된다. 지난 7일 워싱턴포스트(WP)와 서베이몽키 조사에서 클린턴 244명, 트럼프 126명 확보로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트럼프의 추격세가 완연하다.

경합주 표심이 요동치고 있는 것도 주목된다. WP에 따르면 트럼프는 오하이오·플로리다·아이오와주에서 클린턴을 앞섰다. 특히 오하이오주 우세가 트럼프에게 희망적이다. 역대 대선에서 존 F 케네디를 제외하고 오하이오에서 이긴 후보 모두가 백악관 입성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남은 50일 동안 판세를 뒤흔들 변수는 3차례의 TV 토론과 클린턴의 건강이다. 오는 26일과 10월 9·19일 열리는 TV 토론은 부동층 표심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클린턴은 휘청거린 뒤 나흘 쉬고 15일 유세를 재개했지만 한 번 더 건강이상 증세를 보인다면 대권 가도에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

▶美 대선 기사 모음◀

글=천지우 기자 mogul@kmib.co.kr, 그래픽=공희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