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대신 빛으로 암 치료” UNIST 연구팀, ‘광역동 치료’ 물질 개발 기사의 사진
울산과학기술원(UNIST) 강주혜 연구원, 임미희 교수, 남정승 연구원, 권태혁 교수, 강명균 연구원, 이현우 교수(왼쪽부터). UNIST 제공
권태혁·임미희·이현우 울산과학기술원(UNIST) 자연과학부 공동연구팀은 빛을 이용해 암 조직만 골라 파괴하는 ‘광역동 치료’의 원리를 규명하고 광역동 치료에 효과적인 물질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광역동 치료에 적합한 분자 설계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작용원리, 실제 암세포에 적용한 실험결과를 도출했다. 광역동 치료는 주변의 산소를 활성산소로 만드는 광감각제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데 지금까지는 구체적인 작용원리가 규명되지 못했다. 이들은 또 산소를 활성산소로 잘 만드는 물질인 이리듐을 기반으로 몇 가지 광감각제를 만들었다. 그 결과 파장이 짧은 파란색이나 녹색 빛보다 파장이 긴 빨간색 빛을 활용하는 물질일수록 활성산소를 더 잘 만들어 암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점도 밝혀냈다.

김현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