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경환 특파원의 차이나스토리] 로또 울린 ‘올림픽 金’ 기사의 사진
고향집에서 포즈를 취한 주팅(가운데)과 그의 부모(사진 위). 주팅이 한 부동산개발업자에게 선물 받은 6억원 상당의 프랑스식 저택. 광명망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중국인을 가장 열광케 한 종목은 단연 여자배구였습니다. 지난달 21일 새벽에 열린 중국과 세르비아의 여자배구 결승전은 최고 시청률 69%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만들었습니다. 12년 만에 금메달을 따자 언론은 “중국이 여자배구와 함께 눈물을 흘렸다”고 흥분했습니다.

중국인의 관심은 대표팀 주 공격수 주팅(21)에게 쏠렸죠. 영웅을 배출한 허난성 단청현 고향 마을도 들썩였습니다. 금의환향한 주팅은 홍콩과 마카오에서의 환영행사를 마치고 지난 8일에서야 고향집에 돌아와 부모와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고향을 찾은 주팅에게 한 부동산 개발업자는 360만 위안(약 6억원)이나 하는 프랑스식 주택을 선물했습니다.

딸만 다섯인 가난한 농부의 셋째 딸 주팅은 배구로 집안을 일으켰고 고향 마을을 변화시켰습니다. 지난해 배구 월드컵에서 중국팀을 우승으로 이끈 뒤 고향 마을 입구 10㎞ 흙길은 말끔한 포장도로로 바뀌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이 길을 ‘주팅로’라고 부릅니다.

후원금도 답지해 20만 위안(약 3300만원) 넘는 부모의 빚을 갚고 집과 차도 선물했습니다. 자그마한 흙집은 리우올림픽 결승전을 마을 주민 50여명과 함께 마당에서 시청할 정도로 큰 집이 됐습니다.

주팅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후 지난 17일 터키로 진출하면서 둘째 언니를 데리고 갔고, 막냇동생은 좋은 학교로 옮겨줬습니다. 가난한 집에 쓸모없는 딸만 많다고 수군댔던 마을 사람들은 “주팅 같은 딸 하나면 열 아들보다 낫다”면서 부러워합니다.

지나친 관심에 곱지 않은 시선도 있습니다. 언론의 초점은 주팅과 그의 가족이 아니라 그들에게 선물을 준 기업인과 격려한 관리의 ‘홍보’에 맞춰집니다. 한 언론인은 SNS 웨이보에 은메달이나 동메달을 딴 선수나 메달도 못 딴 선수가 소외받는 현실을 안타까워합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며 스타로 떠올랐던 여자 수영선수 예스원은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지 못하자 관심 밖으로 사라졌습니다.

베이징=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