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양산 ‘활성단층’ 논쟁만 33년… 객관성 담보된 조사 시급 기사의 사진
지난 12일 경주 인근에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하기 전까지 양산단층은 활성단층도 비활성단층도 아니었다. 양산단층의 활성화 여부를 두고 30년 넘게 논쟁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논쟁이 계속된 데는 인근에 대규모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던 이유도 있지만,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한 게 근본 원인이다. 활성단층 연구가 주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지질조사 차원에서 이뤄진 점도 한계로 꼽힌다.

약 170㎞에 이르는 양산단층의 활성단층 여부는 일제 시대 일본인 학자에 의해 거론된 적이 있다. 하지만 본격적인 논의는 1983년 이기화 서울대 명예교수로부터 촉발됐다. 이 교수는 양산단층 주변의 소규모 지진 발생을 근거로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책연구소가 즉각 반론을 제기했고, 원자력발전업계 내에서도 뜨거운 논란이 일어났다. 지진의 90% 정도가 활성단층에서 발생하는 점을 감안했을 때 양산단층 인근에 위치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1990년대 한국과 일본의 공동 연구로 ‘포세이돈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항공촬영을 통한 지형분석으로 양산단층의 선형구조가 확인됐다. 이후 현지 굴착 조사 등을 통해 양산단층이 제4기 단층임을 확인하면서 양산단층의 활성 여부 논쟁이 다시 가열됐지만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소방방재청(현 국민안전처) 의뢰로 2009∼2012년 사이 수행한 연구에서도 양산단층, 울산단층은 활성단층으로 추정된다는 결론이 났지만 비공개로 연구가 묻혔다. 전문가 그룹은 당시 조사기간이 짧고 조사방식 역시 단일해 신뢰성을 얻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김영석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21일 “활성단층 연구는 시간과 인력이 대거 투입돼야 하는데 그간 연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결론을 내리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 논쟁이 계속된 것은 양산단층 인근이 원전 밀집 지역인 것과 무관치 않다는 지적도 있다. 70년대 후반 첫 번째 원전이 건립된 후 활성단층 문제가 불거지면서 원자력업계뿐만 아니라 학계에서도 활성단층 논의가 조심스러워진 측면이 있었다는 것이다. 실제 95년 굴업도 핵폐기장 예정 부지 인근 해저단층은 단 6개월여의 조사 끝에 활성단층으로 밝혀졌다.

특히 국내 활성단층 연구가 원전 부지 선정을 위한 지질조사 차원에서 주로 이뤄져 관련 연구가 객관성을 얻기 힘들었다는 주장이 있다. 민간에서 예산이나 인력 부족 등으로 대규모 연구를 하기 힘든 상황에서 원자력업계가 주도한 연구용역 결과가 주로 반영돼왔다는 지적이다. 부지 선정 시 참고하는 활성단층 기준 역시 미국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고 있어 국내 지질 환경과 맞지 않다는 문제제기도 있다. 김혜정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위원장은 “원전 부지 선정 시 수행하는 활성단층 연구 재원이 사업자로부터 나오는 상황에서 객관성을 얻기 위해선 크로스 체크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지진을 통해 활성단층 관련 예산을 확충하고 국가 차원의 대규모 조사가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김영석 교수는 “국민안전처에서 내년부터 진행하는 관련 사업 예산은 매년 15억원인데 이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좁은 지역에 대한 세부 연구만 해도 몇 억씩 들어가는 상황에서 추가 예산 확보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보기]
[기획] 지진 트라우마… 시민들 ‘각자도생’
20년치 한꺼번에 기운 첨성대… ‘대수술’ 논란
진앙지 경주 부지리 가보니… “약간 흔들려도 철렁 불안해 못살겠습니더”
경주 지진 일주일 만에 최대 여진… 전국 또 화들짝
5.8 강진에… 한반도가 흔들렸다
일본 대지진 여파로 양산 단층 움직였나
1주일내 더 큰 지진 온다?… 또 고개드는 지진 괴담

글=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그래픽=박동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