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직격 인터뷰-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부산영화제 지속된다는 신뢰 세계에 줘야” 기사의 사진
지난 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만난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그는 "올해 영화제를 개최하기에 시간과 자원이 부족해 부대 행사는 축소했지만, 프로그램만은 그 어느 때보다 공들여 준비했다"며 "부산에 오면 최근 아시아 영화의 경향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많이 찾아 달라"고 말했다. 부산=김지훈 기자
“겨우 컵라면으로 때우는 거야? 그거 먹고 어떻게 일하려고?” 지난 4일 오후 1시쯤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3층 복도를 지나던 강수연(50)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어두운 탁자에서 컵라면을 먹고 있는 직원들을 다독인다. “폐렴 걸린 OO는 좀 어때? 괜찮대?” 지나가는 직원 한명 한명에게 말을 건넨다. 영락없이 아이들을 챙기는 엄마 말투다.

제21회 부산영화제 개막을 이틀 앞둔 이날 영화제 사무국은 몹시 부산해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제대로 열릴 수 있을까 싶었던 영화제가 한국영화를 프로그램에 넣기로 결정하고 본격적으로 준비한 지 겨우 한 달이다. 예정된 날짜에 맞춰 개막한다는 것 자체가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불가능해보였던 올해 부산영화제를 출범시킨 중심에는 강 위원장이 있다. 그의 강한 의지와 강단, 리더십이 없었다면 더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을 터이다. “위원장을 맡은 후 하루도 내가 이걸 왜 했나 후회하지 않은 적이 없다. 해운대 바닷가에 천막을 치고 영화제를 하는 한이 있어도 영화제는 꼭 열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다”는 그를 부산에서 만났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화제가 드디어 개막한다. 소감이 어떤가.

“지난 5월 초까지만 해도 올해 부산영화제 개막에 확신이 없었다. 영화제의 본질이 훼손되거나 개최를 못 하면 어떡하나 하는 불안감이 계속됐다. 하지만 무슨 일이 있어도 영화제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부산시, 비상대책위원회, 영화인 모두 한마음을 모았다. 일부 영화인의 보이콧으로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프로그램 확정은커녕 게스트도 결정이 안 됐었다. 일각에선 한국영화 없는 영화제를 하자는 얘기도 있었지만 그게 말이나 되느냐. 결국 한국영화 프로그램이 기적적으로 한 달 만에 완성됐다. 영화인들의 영화제에 대한 열정과 공감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영화계나 부산시 일각에선 영화제를 꼭 열어야 하냐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럼에도 영화제가 꼭 열려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누구를 위해 영화제를 하지 말아야 하는가. 올해 건너뛰고 재정비해서 내년에 열면 더 좋아지리라는 확신이 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럴 가능성이 없었다. 영화제가 망가지는 순간 그 피해는 고스란히 관객과 영화인에게 돌아간다. 국내만 생각하면 안 된다. 부산영화제는 그동안 아시아 다양한 국가와 문화의 영화를 선보여 왔다. 이곳에 오면 아시아 영화의 트렌드를 읽고 가장 주목할 만한 영화를 만날 수 있다는, 이 영화제는 지속된다는 신뢰와 확신을 세계에 주어야 한다. 어떤 정치·경제적 이유나 시장의 논리에 따라 영화제가 안 열리는 순간, 이 영화제가 어떻게 훼손될지 알 수 없다.”

-영화제를 개최하기에 시간과 자원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초청작 면면은 알차 보인다. 이번 영화제 프로그램에서 주력한 분야는.

“올해는 예산도 줄고 시간도 부족했다. 마켓과 부대행사는 대폭 줄였다. 하지만 단 1%도 포기 못 하는 것이 딱 하나 있다. 바로 영화다. 부산영화제는 아시아 영화의 발굴·지원·연대·교육·비전제시를 중요시해 왔다. 해외 프로그래머들이 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했다. 실제로 단 한 편도 줄이지 않았다. 개막작 ‘춘몽’(장률 감독)이 가장 마지막에 결정됐다. 배우들이 깜짝 놀랄 만큼 연기를 잘하고, 관객을 만족시킬 만한 대중적인 영화다. 분명히 좋아할 것이다. 그 외 아시아 신인감독의 영화들, 콜롬비아 영화·이두용 감독 특별전 등 새로운 감성을 느낄 만한 영화를 많이 준비했다. 충분히 즐겨 달라.”

-부산시와 영화제가 오랜 협상 끝에 타결한 정관의 성과는.

“분명한 성과는 표현의 자유, 영화제의 독립성 확보다. 영화 선정을 프로그래머의 고유 권한으로 못박았다. 조직위 구성도 성과다. 처음엔 조직위에 영화인이 나밖에 없었다. 지금은 5대 5의 비율이다.”

-그럼에도 개정된 정관의 한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구형으로 한국영화감독조합 등 네 개 단체는 영화제를 여전히 보이콧하고 있다. 이들에게 바라는 바는.

“부산시와 영화인 양쪽 다 100% 만족은 못한다. 당연하다. 이해한다. 영화제 입장에선 어떤 형태로든 참여해주길 바라지만 각 영화인의 결정을 존중한다. 계속 설득할 것이다.”

-영화제를 준비하는 동안 가장 힘들었던 시간은. 김영란법 여파가 있을 듯하다.

“지난해 영화제가 존폐 위기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앞뒤 안 가리고 도움이 될까 해서 위원장을 맡았다. 이후 하루도 안 힘든 날이 없었지만 개막에 즈음한 지금이 제일 힘들다. ‘산 넘어 산’이 아니라, 아예 산을 못 넘고 있다. 게다가 부산영화제는 김영란법 시행 이후 최대 문화행사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형 투자배급사들이 매년 영화제 기간 열어온 다양한 행사를 취소했다. 투자와 마케팅의 장이 사라져 아쉽다.”

-네 살에 데뷔해 인생의 대부분을 배우로 살아왔다. 그동안 몇 편의 영화에 출연했는가. 또 연기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작품을 꼽는다면.

“워낙 어릴 적 데뷔해 아역을 많이 해서 몇 편에 출연했는지 헤아리기 어렵다. 쉴 틈 없이 아역을 해서인지, 성인이 되어선 오히려 하나씩 잘하고 싶었다. 작품 하나를 끝내면 다 잊어버리려고 애쓴다. 그래도 꼽자면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다. 이 작품이 베니스영화제에서 상을 타면서 외부에서 인정받았고 자신감도 생겼다. 스물 셋 불안한 나이에 내가 계속 이 길을 가도 괜찮겠구나 하는 확신을 준 작품이다.”

-드라마도 했지만, 대부분 영화에 출연했다. 영화를 언제부터 좋아했는가.

“17세부터 거의 영화만 했다. 어릴 적부터 극장에 가면 설렜다. 다른 이들이 나온 영화를 보는 것도 좋았다. 관객의 입장에서 그 영화 안에 오롯이 들어가는 게 즐겁다. 요즘도 가끔 혼자 극장에 간다.”

-언제까지 어떤 영화를 하고 싶은지.

“연기 잘하는 할머니 배우가 되고 싶다. 쉬운 일이 아니다. 굉장한 일이다. 나는 아역에서 청소년을 거쳐 20대 30대 40대를 다 해봤는데 각 고비를 넘길 때마다 힘들었다. 결혼도 안 했고 아이도 없고 강수연의 고정된 이미지가 있어선지 배우로서 힘든 게 많다. 그래도 줄기차게 연기할 것이다. 자연스럽게 관객과 함께 나이 먹는 배우가 되고 싶다.”

■강수연 위원장은 1966년생. 서울 동명여고 졸업, 고대 언론대학원 최고위과정 수료. 4세부터 배우로 활동해 1987년 '우리는 지금 제네바로 간다'로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 '씨받이'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 1989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다수의 해외영화제 심사위원을 거쳐 2015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부산=sj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