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이 또한 지나가리라 기사의 사진
“사노라면 언젠가는 좋은 날도 오겠지”라고 말하면서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고 막연한 낭만에 빠진 사람이 있습니다. 막연한 기대는 부정적인 자아 못지않게 위험한 웅덩이입니다. 아무런 준비도 없이 그저 오늘을 허송세월로 보내면 쨍하고 해 뜰 날은 없을 것입니다.

이런 사람에게는 고난이 아니라 고생이 됩니다. 하나님이 고난을 허락하신 큰 이유는 고난을 통해 못난 자아가 죽고 주님만 바라보려는 데 있습니다. 고난을 당할 때 몸부림치는 기도를 하며 자신을 돌아보고 주님의 은혜를 간구해야 합니다. 그러면 고난이 오히려 유익이 됩니다. 그러지 않으면 고난은 그저 고생일 뿐입니다.

‘합력하여 선을 이루신다’(롬 8:28)는 구절을 오해하고 악용해 죄를 짓는 데 사용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는 말씀은 죄를 지어도 좋다는 백지 수표가 아닙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이런 고백을 했습니다.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냐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롬 6:1∼2)

늘 주님을 의지하며 예배하고 전도와 선교, 구제의 생활을 하면 좋은 날이 옵니다. 이 고난 또한 지나갑니다.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룹니다.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