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집에서 감옥으로 옮길 분 있다… 유력 대선 후보 암살 있을 수 있다”

정청래 출판기념회서 ‘독설’

“파란 집에서 감옥으로 옮길 분 있다… 유력 대선 후보 암살 있을 수 있다” 기사의 사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에서 열린 ‘정청래의 국회의원 사용법’ 출판기념회에서 정청래 전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이 대거 모여 정부·여당에 독설을 쏟아냈다. “파란 집에서 감옥으로 옮길 분”이라고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막말성 언급이 나오는가 하면 “유력 (야당) 후보 암살이 있을 수 있다”며 정부의 대선 개입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과 인터넷방송 ‘나는 꼼수다’를 진행한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열린 ‘정청래의 국회의원 사용법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앞으로) 파란 집에서 감옥으로 옮길 분도 있고 삼성동에서 감옥으로 옮길 분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이 비리 사건에 연루돼 정권교체 이후 곤혹을 치를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방송인 김갑수씨는 “(야권이)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에 (국가정보원이) 작살 낼 놈을 작살내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정권교체 이후 사정기관을 통한 보복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대선 무산 가능성을 언급하며 “내란에 준하는 사태가 유도될 수도 있고 교전이나 유력 후보의 암살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여당이 마치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 대선 주자 암살을 모의한다는 듯 막말을 퍼부은 것이다.

더민주 추미애 대표는 축사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이) 세월호 유족을 보다 못해 24일간 단식을 했다. 그런데 어느 누구는 일주일 단식하고 죽네 사네 했다”며 이 대표를 꼬집었다. 이어 “개인 회고록을 놓고 국정조사를 하자는, 국정운영을 포기한 절대권력 집단을 보면서 이제 코미디언도 돈을 벌기 참 어렵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회고록을 빌미로 ‘종북 공세’에 나선 여권을 비판했다.

출판기념회에는 추 대표를 비롯한 김영주 김병관 최고위원 등 더민주 지도부와 손혜원 도종환 유은혜 진선미 박주민 의원 등 친노·범주류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60대 연륜에 숨겨진 일그러진 욕정” 스무살 연하 女 강간·살해했다
▶[단독] "신부 엄마 어디 있나요"…세상에서 슬픈 눈물의 결혼식
▶난동 부리다 엉덩이 '훌렁'… 강남 호텔 2세 CCTV
▶'망할새X… 비추' 최순실딸의 이대 리포트 속 실제 문장
▶엄태웅 아내 윤혜진 SNS “힘내세요” 댓글 도배… 불편한 시선도
▶[영상] TV 구경하다 '대형TV' 4대 박살낸 손님! "아! 하늘이시여"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