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전 국정원장 증인 채택, 더민주 “정치 공세” 반발에 무산 기사의 사진
김만복(사진) 전 국정원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불발됐다. 새누리당은 ‘송민순 회고록’에서 김 전 원장이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 의견을 들어보자고 제안한 인물로 지목된 만큼 국회 정보위원회 국감에 출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정치공세라고 강력 반발하면서 김 전 원장의 증인 채택은 무산됐다.

여야 3당 정보위 간사는 17일 국회에서 만나 김 전 원장의 국회 정보위 국감 출석 여부를 논의했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원장의 진실을 반드시 여당에서 들어야겠다는 측면에서 증인 채택을 강하게 요구했으나 민주당에서 왠지 반대하고 있다”며 “국정원에 김 전 원장의 사실관계를 보고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더민주 김병기 의원은 “김 전 원장이 이미 입장을 언론에 밝혔다”며 “그분이 나오면 정책국감이 아니라 국감 수준이 떨어질 수 있다”고 증인 채택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전 원장은 앞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북한 의견 청취는) 있을 수 없다”며 “그런 뻔한 걸 물어보는 바보가 어디 있느냐”고 밝힌 바 있다.

더민주는 새누리당의 ‘종북 공세’에 법적 조치로 맞선다는 방침이다. 새누리당이 최순실씨 관련 의혹과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문제 등을 덮으려고 야당의 차기 대권 후보에 흠집을 내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이성을 잃은 듯하다”며 “새누리당 대표는 ‘북한과 내통’이란 입에 담기 어려운 무참한 발언으로 정치 금도를 넘어 명예훼손을 했고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종복’이란 막말까지 써가며 색깔론 공세에 앞장섰다”고 했다. 또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흠집을 내고 명예훼손한 것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의 공세에 일일이 대응할 가치도 없다는 스탠스다. 우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 새누리당의 치졸한 정치공세에 이용당할 생각이 없다”며 “어제(16일)부로 거의 모든 사안이 클리어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국면 전환용’으로 이 문제를 부각시키고 있는 만큼 이에 휘둘릴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다.

과거 북풍(北風) 사례를 거론하며 역공에 나서기도 했다. 더민주 김영주 의원은 “대선 때 청와대 행정관과 안전기획부 직원이 북한에 ‘휴전선 인근에서 무력시위를 해 달라’고 청탁한 적이 있었다”며 새누리당을 맹비난했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지지율을 높이려고 청와대 행정관 등이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측과 접촉해 무력시위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이유로 법정에 넘겨졌던 이른바 ‘총풍사건’을 거론한 것이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