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씨 비선실세 의혹에 방어막을 쳤던 여권 주류의 기류가 바뀌고 있다. 검찰 수사로 이를 빨리 털고 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비판 여론이 고조된 데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을 어물쩍 덮고 가기는 어려워졌다는 당내 비주류의 압박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불린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0일 최순실씨 관련 의혹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해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아야 하고 문제 없으면 정략적 공세는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또 “법치국가인데 지금 그 사람들 수사받는 것을 누가 방해하고 못하게 하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강원도 춘천에서 도당 관계자 등을 상대로 한 안보특강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 수사를 좀 지켜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저축은행 금품수수 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기사회생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을 거론하며 “박 위원장처럼 무죄 판결을 받으니 당대표도 하고 원내대표도 하지 않느냐”며 “의혹이 제기되면 다 사퇴해야 하느냐”고 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불법행위가 있었다면 엄정히 처벌될 것이라며 적극 해명한 데 보조를 맞춘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 대표는 야당의 각종 의혹 제기로 실체가 드러난 게 하나도 없었다는 논리를 펴며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었다.

친박 중심의 당 지도부 출범 후 위축됐던 비주류 인사들이 최근 날 선 발언을 쏟아낸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이런 상황을 빨리 우리가 정리해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라며 “(당내에서) 말씀을 하는 분들이 좀 적을 뿐 요새는 그런 생각을 하는 분이 꽤 있다”고 했다.

분출되는 의혹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으면 예산안 심의 국면에서도 야당에 끌려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새누리당 한 당직자는 “우리도 실체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야당의 의혹 제기만 부각되다보니 이런 의혹이 모두 사실인 것처럼 인식되는 게 부담스럽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