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 문제 총체적 대응할 전문가집단 떴다

성도덕법정책연구회 첫 모임

동성애 문제 총체적 대응할 전문가집단 떴다 기사의 사진
민성길 연세대 명예교수는 24일 열린 성도덕법정책연구회에서 “신학 과학 의학 등 학제 간 연구를 통해 정교한 동성애 반대논리를 만들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외국 전문 자료를 갖춘 도서관 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동성애의 법적 윤리적 의학적 신학적 폐해를 알리고 총체적으로 대응할 전문가 집단이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조대현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 김승규 전 법무부장관, 민성길 연세대 명예교수, 하재성 고려신학대학원 교수, 조영길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 등 전문가 30여명은 2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건물에서 성도덕법정책연구회 첫 전체모임을 갖고 부도덕한 동성 간 성행위의 실체를 알리는 연구 작업에 주력키로 했다.

심동섭 소망교도소장은 “최근 영국과 미국의 교회를 방문하고 이들이 어떻게 동성애 이슈 앞에 무릎을 꿇게 됐는지 집중 분석했다”면서 “여러 곳을 방문한 뒤 내린 결론은 동성애 반대에 나서는 사람만 나서고 나머지 교회들은 당면 문제에 매몰돼 연대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심 소장은 “법치주의 사회에서 교회는 양심에 따라 동성애를 반대할 수 있는 권리가 있지만 서구 국가들이 문화제국주의를 앞세워 동성애를 강요하는 형국”이라면서 “한국교회는 성도덕법정책연구회 등과 함께 동성애가 국가를 망치고 인간성을 왜곡하는 잘못된 이념임을 알리고 문화제국주의적 발상에 적극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재판관은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사람들이 기독교인들의 방관 가운데 부도덕한 성행위를 인권이라 주장하며 조직적이고 필사적으로 활동했다”면서 “그 여파로 동성애를 지지하는 정당까지 생겨나는 등 여론이 많이 기울어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기독교인들 사이에서조차 의견일치가 안 된다면 상당히 위험한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교회는 성경의 진리를 바르게 가르치고 하나님의 뜻과 어긋나는 동성애가 더 이상 번지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 전 장관도 “동성애 옹호·조장 문화가 지자체 조례와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성적 지향’ 문구를 통해 파고들고 있다”면서 “한국교회는 이런 움직임을 중단시키고 그 성과를 유럽과 미국으로 역수출해 세계교회를 바로잡는 데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연구회는 책자 발간, 법률적 대응방안 모색, 법률사건 대리지원, 자유와인권연구소 설립, 국가인권위법 내 ‘성적 지향’ 문구 삭제운동 등에 나서기로 했다.

글·사진=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