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페북 “한국 여성의 비즈니스 응원합니다”

여성 창업가 500명 지원, 한국 14번째 국가로 선정

페북 “한국 여성의 비즈니스 응원합니다” 기사의 사진
페이스북이 국내에서 여성 사업가 지원 프로그램인 ‘#그녀의 비즈니스를 응원합니다’를 시작한다.

페이스북은 25일 서울 강남구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100여명의 여성 사업가를 초대해 론칭 행사를 열었다. 지난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은 전 세계 여성 사업가의 열정을 지원하기 위해 ‘#SheMeansBusiness’ 프로그램을 설립했다. 이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13개국의 여성 7000여명이 지원을 받았고, 한국은 14번째 론칭 국가가 됐다.

페이스북은 캠페인을 통해 패션·식음료·미술 등 다양한 분야의 한국인 여성 창업가 50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창업가들에게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한 마케팅, 고객관리 기법 등을 교육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 여성기업창업보육센터, 이화여대, 국제 비영리단체 걸스인테크(Girlsintech) 등과 협력해 여성 기업인들의 활동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책임자인 페이스북의 클레어 디비는 “여성의 성공은 결국 우리 사회 전체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며 “페이스북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여성 사업가들에게 각종 자원과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사회·경제 성장에서 여성의 활약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