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 stock] ‘CJ’株 동반하락… 정치 테마株도 요동

[여의도 stock] ‘CJ’株 동반하락… 정치 테마株도 요동 기사의 사진
박근혜정부의 문화융성 사업을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차은택씨가 주도했다는 의혹이 커지면서 관련 사업에 적극 참여해온 CJ그룹 주가가 동반 하락했다.

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CJ 주가는 4.39% 떨어진 16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CJ는 그룹 차원의 실적 악화 전망에 최근 3거래일간 주가가 하락세였는데, 이날 낙폭을 더 키웠다. 장중 8.77% 급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CJ E&M은 7.72% 급락한 6만6000원에 주가가 마감됐다. CJ씨푸드(-4.81%,), CJ CGV(-3.54%), CJ대한통운(-2.43%), CJ오쇼핑(-2.01%), CJ제일제당(-1.60%) 등도 나란히 약세를 기록했다. 의혹과 상관없이 정부가 최씨 관련 문화융성 사업을 정리할 경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치테마주의 주가도 요동쳤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테마주로 분류되는 DSR은 상한가를 기록했다. DSR제강(15.15%), 우리들제약(6.83%)이 주가 급등세를 이어갔다. 최근 급등한 고려산업도 1.13% 더 오른 624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임고문이 문 전 대표와 고교 동문인 고려산업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날인 지난달 24일 종가가 2905원이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테마주인 씨씨에스 주가는 8.6% 하락했다. 휘닉스소재(-7.07%), 지엔코(-6.17%)도 하락했다. 한국거래소는 정치테마주를 이용하는 작전 세력을 막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