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74억 모금’… 崔와 협의했나, 대통령 지시 받았나

긴급체포 안종범 수사 초점

‘774억 모금’… 崔와 협의했나, 대통령 지시 받았나 기사의 사진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2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후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가고있다.
청와대 ‘왕수석’으로 불렸던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 가운데 처음으로 긴급체포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일 안 전 수석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소환해 조사하던 중 오후 11시40분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주요 혐의를 부인하고, 검찰 출석 전 핵심 참고인에게 허위진술을 요구해 긴급체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최씨에게 이미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황에서 안 전 수석을 체포하지 않을 경우 증거인멸 우려도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와대 근무 당시 최순실씨를 위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대기업을 상대로 한 774억원 출연금 모금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직권남용 혐의의 주체”라고 말했다. 최씨가 기금 마련을 계획하고, 안 전 수석이 직위를 이용해 기업으로부터 돈을 받아냈다는 뜻이다. 범행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었던 안 전 수석이 주범이고 민간인 신분인 최씨는 공범이 된다.

안 전 수석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다. 그러나 그의 모금 개입 의혹을 뒷받침하는 관련자 진술이 계속 나왔다.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안 전 수석과 최씨의 지시로 SK에 80억원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의 70억원대 추가 모금에 안 전 수석이 관여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대기업 출연금 모금의 실무를 총괄한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 상근부회장도 “기업에서 자발적으로 기금을 냈다”는 기존 입장을 뒤집었다. 이 부회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안 전 수석이 출연금 모금에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5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안 전 수석은 취재진의 민감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기자들은 “모금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대행했는가” “최순실씨를 모른다고 했는데 맞느냐”는 등 다양한 질문을 던졌지만 안 전 수석은 “검찰에 가서 모두 사실대로 얘기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다만 안 전 수석은 최근 주변 지인들에게 “최씨와 직접 연락한 적이 없고, 박 대통령이 지시하면 수하 직원을 통해 기업 쪽에 모금 등에 대해 얘기한 게 전부”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을 상대로 두 재단 기금을 모으기 위해 기업들과 접촉한 경위를 추궁했다. 모금과 관련한 박 대통령의 지시 등이 있었는지 캐물었다. 안 전 수석과 최씨의 관계도 자세히 살피고 있다. 안 전 수석과 최씨는 서로에 대해 “모른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두 사람이 친분이 있고, 재단 기금 모금을 위해 여러 차례 사전 협의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안 전 수석 외에 재단 설립·운영에 개입하거나 최씨를 비호한 청와대 인사가 또 있는지도 검찰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최순실, 과자도 먹었다' 뒷목 잡는 수사 보도
▶입 여는 고영태·이승철… ‘최순실 라인’ 무너진다
▶“최순실 모른다더니…” 조윤선‧정유라 사진 ‘시끌’
▶“모든 일은 박근혜 대통령 지시” 안종범 충격 발언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