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朴 대통령, 오늘 대국민 담화문… 검찰 조사 수용 의지 표명할 듯

김병준 총리 내정자 “책임총리 권한 100% 행사할 것”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추가 대국민 사과와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와의 역할 분담 등 입장을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다. 특히 박 대통령은 담화를 통해 필요할 경우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의지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3일 밤 “박 대통령이 4일 오전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담화에서 국민들에게 추가 사과를 하면서 용서를 구한 뒤 김 총리 내정자의 국회 인준 필요성을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 내정자에게 경제·사회 분야 전권을 주고 자신은 외교·안보 사안에 전념하겠다는 구상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 내정자는 경제·사회 분야에서 전권을 가진 ‘책임총리’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새누리당 탈당 건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개헌 등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과 다른 의견들을 내놓았다. 책임총리 역할을 강조하며 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한 야당을 설득하겠다는 구상이다.

김 내정자는 서울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이 규정한 국무총리로서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며 “국정을 통할한다는 의미를 넓게 해석해 경제·사회정책 전반에 걸쳐 총리의 지휘권을 행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 대통령에게)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은 제가 잘할 수 있는 영역이니 맡겨 달라고 했다”면서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은 생각나지 않지만 대통령도 동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총리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내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 미군의 사드(THAAD) 한반도 배치 등을 예로 들었다. 박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에 대해서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총리직 수락 이유에 대해 “국정이 붕괴되는 상황을 보고 그대로 있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수락했다”고 했다. 다만 야당 반발에 대해 “설명 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방법밖에 없다. 그러고도 저를 받아주지 않으면 군말 없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이 끝까지 반대할 경우 결국 사퇴하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야권은 김 내정자의 발언을 ‘장황한 정견발표’라고 일축했다. “김 내정자 인사는 코스프레 인사” “무대 위의 광대”라는 혹평까지 나왔다. 야당이 청문회 거부, 개각 철회라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을 경우 김 내정자 총리 지명은 불가능해지고 정부와 청와대는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지게 될 전망이다.

남혁상 조성은 기자 hs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