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시대] 백악관 접수하는 트럼프 기사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오랜 세월 반목하던 두 사람은 종종 긴장된 모습을 보이며 90여분간 정권 인수인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바마 대통령은 남은 70일의 임기 동안 정권을 인계하고 트럼프 당선인은 내년 1월 20일 정식 취임한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단독 회동을 갖고 정권 인수에 착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 “정권인수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 당선인이 성공해야 미국이 성공한다”며 “정권인수 과정이 매끄럽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을 어떻게 조직할 것인지부터 주요 외교 현안과 국내 이슈에 이르기까지 트럼프 당선인과 광범위한 대화를 나눴다”며 “남은 임기 70일 동안 정권 인계 업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트럼프 당선인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한 뒤 “오바마 대통령과 많은 대화를 나눴는데 멋진 이야기도 있었고, 어려운 이야기도 있었다”며 “가까운 장래에 또 만나 조언을 듣고 싶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어려운 이야기’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더 설명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지만 이견과 갈등을 해소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는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미셸 오바마 여사와 따로 만나 퍼스트레이디의 업무 인수인계를 협의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도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부통령을 만났다고 백악관을 밝혔다. 그러나 백악관은 퍼스트레이디와 부통령의 회동을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당선인은 조만간 오바마 대통령이 받는 일일 브리핑을 받아볼 것이라고 CNN방송이 전했다. 또 크라운 주얼스(crown jewels·왕실 보석급)로 불리는 최고 기밀 브리핑도 받는다. 이 브리핑에는 미 국가안보국(NSA)과 국방부 합동특수전사령부(JSOC)의 기밀 수집 작전, 중앙정보국(CIA)의 해외 작업, 스파이 활동 등이 담겨 있다.

한편 트럼프 당선인에 반대하는 시위는 뉴욕과 워싱턴DC,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등 미 전역 주요 도시로 확산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트럼프 화형식이 열렸으며,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는 시위대 4000여명이 길가의 차량을 부수고 경찰에 화염병을 던지기도 했다. 경찰은 이 시위를 ‘폭동(riot)’으로 규정하고 26명을 체포했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