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김기춘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람”

김영한 前수석 비망록에‘朴 정치탄압 지시’정황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야말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람”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이 “저축은행 금품수수 사건 항소심의 공소유지 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하는 등 박 위원장을 탄압하려 한 정황이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공개됐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11일 국회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김기춘이라는 작자는 사법부까지 이용해서 정적을 제거하려고 했다. 공작정치의 부두목”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김기춘 국정문란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칭)를 즉각 구성하고 대응에 들어갔다.

지난 8월 21일 작고한 김 전 수석의 비망록은 10일 TV조선 보도로 공개됐다. 김 전 실장이 “시민단체를 통해 박 위원장을 ‘만만회’(이재만·박지만·정윤회) 사건으로 고발하라” “항소심 공소유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이는 김 전 수석의 2014년 7월 5일자 메모에 언급돼 있다.

TV조선은 또 최순실씨 전 남편인 정윤회씨 국정개입 의혹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가 검찰과 관련 수사를 협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보도가 처음 나왔던 2014년 11월 28일 청와대 회의 결과에 대해 ‘식당 CCTV 분석’이라는 메모가 김 전 수석 비망록에 있다는 것이다. 또 ‘검찰 수사 착수-수사로 진상규명’(11월 29일), ‘휴대폰, 이메일, 통신 내역 범위 기간’ ‘압수수색’ ‘청와대 3비서관 소환 등 협의’(12월 2일) 등의 메모가 쓰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망록엔 당시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 “대통령 충성, 사랑은 자기희생으로 표현해야. 불만, 토로, 누설은 쓰레기 같은 짓”(12월 3일)이라고 했고 “문건 유출사건-조기 종결토록 지도”(12월 13일)라고 말했다는 내용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