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시대] 백악관 신·구 안주인들은 남편과 달리 편안한 대화 기사의 사진
현직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오른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아내 멜라니아가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옐로 오벌 오피스에서 대화하고 있다. 남편들의 긴장된 만남과는 달리 둘은 자녀 문제와 백악관 생활을 소재로 편안하게 대화했다. 백악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첫 회동을 가진 가운데 아내 멜라니아 트럼프와 미셸 오바마도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고 NBC뉴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는 1월 20일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면 멜라니아는 미셸로부터 ‘퍼스트레이디’ 바통을 넘겨받게 된다.

NBC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영부인 사무실이 있는 이스트윙(East Wing)에서 만나 9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후 트루먼 발코니 등 백악관 내부를 함께 거닐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셸은 멜라니아가 자기 집에 온 것처럼 편안하게 느끼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미셸은 하버드대 출신 변호사로 활약했고 멜라니아는 슬로베니아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모델로 일했다. 접점이 없어 보이는 두 사람은 이날 백악관 생활, 영부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어린 자녀와 함께 백악관 생활을 했거나 할 예정이기도 하다. 두 사람의 대화엔 자녀 양육 문제도 자주 오갔다고 한다. 트럼프의 막내아들 배런은 올해 10살이고 오바마 대통령도 딸 말리아와 사샤가 각각 10세와 7세 때 백악관에 들어왔다.

두 사람 사이엔 연설문 때문에 얽힌 악연이 있다. 지난 7월 멜라니아의 공화당 전당대회(RNC) 연설이 미셸의 2008년 민주당 전당대회 연설문 몇 대목을 표절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후 멜라니아는 트럼프의 선거 유세에 관여하지 않고 뉴욕 맨해튼에 머물면서 아들을 돌보는 데 주력했다. 반면 미셸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를 적극 지지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감동적인 연설을 펼쳐 크게 주목받았다.

지난 7월 여론조사기관 갤럽에 따르면 멜라니아의 지지율은 28%로 비호감도(32%)보다도 떨어지는 수준이다. 1980년대 이후 차기 영부인이 받은 호감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반면 미셸은 79%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차기 대선 후보로도 언급되고 있다.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