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김명호] 지금 행복하십니까 기사의 사진
덴마크,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코스타리카, 스웨덴, 스위스, 핀란드, 캐나다, 호주, 파나마, 룩셈부르크, 멕시코, 콜롬비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선정한 ‘가장 행복한 13개국’이다. 여러 지수와 설문 등을 통해 점수를 매긴 것이다. 조사 기관이나 방법에 따라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이 나라들은 늘 행복지수 상위권에 들어간다.

‘세계 행복 데이터베이스’란 게 있다. 지난 100년간 세계 행복 연구를 모아 정리한 데이터뱅크인데,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대학의 뤼트 페인호번 교수팀이 관리하고 있다. 이 연구소의 평가를 마친 학술 간행물이 9000건, 행복 관련 연구는 2만4000건이나 된다고 한다. 이 연구물을 토대로 가장 행복한 13개국을 여행하면서 그곳의 평범한 사람들에게 행복한지, 행복하다면 무슨 이유 때문에 그런지를 묻고 답한 내용(행복한 나라의 조건. 마이케 반 덴 붐 지음)을 보면 행복의 조건은 참 소박하고 단순하다.

“사람이 우선이에요. 입사하자마자 임신해도 절대 눈총 받지 않아요. 사장이 진심으로 축하해줘요.”(덴마크) 덴마크 사람들은 실업자를 ‘일시적으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미래 잠재력’으로, 고령 노동자를 ‘경험의 보고’로 생각한단다.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다고는 못하겠지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니 행복해요. 더 나은 인간이 되려고 노력하는 게 행복이죠.”(콜롬비아) “돈이 없어도 행복해요. 전쟁도 안 하고 친구하고 가족하고 사니까요. 먹을 게 바나나밖에 없으면 그걸 먹으면 돼요.”(코스타리카) “우리가 행복한 이유는 직장이나 돈보다 어떻게 하면 인생을 즐길 수 있을까를 먼저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가진 것이 많으면 그것을 둘 자리가 필요하고 그러면 근심이 생겨요.”(캐나다)

이런 반응들, 듣기만 해도 멋지지 아니한가. 행복지수 상위 국가들이 늘 비슷하다는 것은 덜 행복한 나라들은 항상 그 자리에 머무르고 있다는 뜻이다. 시절이 하 수상하니, 우리에겐 언제쯤 행복이 올꼬.

김명호 수석논설위원,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