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퇴진하면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 정치회의’에서 “대통령이 그런 결단(퇴진 선언)을 내려준다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협력할 뿐 아니라 퇴진 후에도 대통령의 명예가 지켜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회의장에는 잠시 정적이 흘렀다. 문 전 대표가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이지만 대통령의 퇴임 후 명예를 보장해줄 수 있는 권한이 없는 상황에서 너무 앞서나갔다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이날은 야권의 대선 주자들이 모여 향후 대통령 탄핵과 과도내각 총리 선출 등에 대한 행보를 함께하기로 처음 합의한 시점이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 전 대표의 발언은 박 대통령이 지금 즉각 퇴진하는 결단을 내린다면 국민들도 정치권도 대통령이 최소한의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지 않겠는가 하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지난 16일 박 대통령의 검찰 조사 연기를 언급하며 “이런 식으로 나간다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고 발언한 바 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