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요즘 시국 걱정… 농부는 무얼 해야 할까

침몰 위기 대한민국호 ‘요나’가 없어… 나라 위해 기도하고 자신의 일 최선을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요즘 시국 걱정… 농부는 무얼 해야 할까 기사의 사진
Q : 저는 시골교회를 섬기며 농사짓는 일을 하는 장로입니다. 최근 나라 일을 지켜보면서 걱정하고 매일 새벽기도하고 있습니다. 나라가 걱정됩니다. 우리 같은 사람들이 뭘 해야 할까요? 요나가 떠오릅니다.

A : 죄송합니다. 소위 지도자라는 사람들이 교회와 나라를 바로 이끌지 못해 이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최근 일어난 사태, 그리고 파도처럼 일고 있는 추문과 추태들, 국정위기를 지켜보는 민초들은 허탈과 분노를 억누를 수 없습니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가. 건강한 국민과 교회들의 한결같은 걱정입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요나’가 없다는 것입니다. 배가 풍랑을 만났습니다. 요나 선지자는 숨어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더 이상 자신의 정체를 숨길 수 없게 되자 실토하게 됩니다. “내가 주범이오. 나 때문에 풍랑을 만나게 됐습니다. 나를 들어 바다에 던지시오”라고.

지금 대한민국호가 격랑으로 뒤집히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마다 면피, 회피, 떠넘기기, 돌 던지기에 급급할 뿐 요나가 없습니다. 어떻게 자리를 지키느냐, 어떻게 그 자리를 차지하느냐, 좌초의 위기를 만난 한국호를 바라보며 동상이몽을 꾸고 있습니다. 이즈음에서 대통령이 “다 저 때문입니다” 정치 지도자들이 “다 우리 때문입니다” 한국교회가 “다 우리 잘못 때문입니다”라며 요나가 된다면 길이 보이고 출구가 열릴 것입니다.

절대 권력은 절대부패를 낳습니다. 그리고 권력은 저 혼자 타락하거나 부패하지 않습니다. 썩은 누룩들이 에워싸 썩게 만들고 추한 냄새를 풍깁니다. 그리고 탐욕과 과욕은 상한선이 없습니다. 권력은 더 강한 권력을, 기업은 더 큰 기업을, 부자는 더 많은 돈을 갖고 싶어 합니다. 대통령의 잘못이 큽니다. 그를 그렇게 만든 사람들 잘못은 더 큽니다. 그리고 이때다 잘됐다 라며 쾌재를 부르는 것도 박수 칠 일은 아닙니다.

장로님, 저도 요나서가 떠오릅니다. 요나가 니느웨의 멸망을 바랐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당시 니느웨는 선민 이스라엘의 주적이었으니까요. 그러나 하나님의 관심은 그 성안에 살고 있는 수많은 영혼들의 구원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안에 5000만의 영혼들이 살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관심은 그 영혼들을 구원하시는 것입니다. 그 사명을 위해 교회가 존재하고 우리가 존재합니다.

장로님, 열심히 기도하십시오. 그리고 농사일에 최선을 다하십시오. 겨우살이 준비를 잘 하십시오. 추운 겨울을 지날 농작물들이 얼어 죽으면 안 되니까요. 내가 키우는 한그루의 나무, 한포기의 채소를 바로 키우는 것이 애국입니다. “내일 지상의 종말이 와도 나는 오늘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옛 철인의 말이 떠오릅니다.

박종순 목사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국민일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