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재벌 트럼프, 가질리어네어 내각 만들어” 기사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뉴시스
부동산 재벌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가질리어네어’(gazillionaire·엄청난 부호) 내각을 만들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인선이 한창인 트럼프 내각의 재산은 최소 350억 달러(41조1425억원)로 추산된다. 먼저 교육장관으로 내정된 벳시 디보스와 상무장관으로 사실상 내정된 윌버 로스는 각각 51억 달러, 29억 달러를 가진 갑부다. 국무장관을 놓고 경합 중인 밋 롬니와 루돌프 줄리아니도 억만장자다. 재무장관 후보 스티븐 너친, 주택장관 후보 벤 카슨도 수천만 달러 자산가다. 무엇보다 트럼프 스스로가 100억 달러 넘는 재산을 자랑한다.

폴리티코는 “백인 노동자 계층의 지지에 힘입어 백악관에 입성할 트럼프 곁에 가질리어네어가 즐비하다”고 꼬집었다.

신훈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