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톡!] 대통령 불참 예고… 다음 국가조찬기도회 어떻게?

그동안 48차례 중 불참 2번뿐… 여러가지 대체안 놓고 논의 중

[미션 톡!] 대통령 불참 예고… 다음 국가조찬기도회 어떻게?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3월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47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성경을 보고 있다. 국민일보DB
반세기 역사를 지닌 국가조찬기도회가 깊은 시름 가운데 놓였습니다.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국가조찬기도회·회장 채의숭 장로)는 내년 3월 2일 서울에서 제49회 국가조찬기도회를 열 계획입니다. 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사태로 기도회 임원진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내놓은 3번의 대국민 담화 이후엔 수심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현직 대통령을 기도회에 초청해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게 행사의 핵심인데 대통령 없는 기도회가 될 가능성이 짙어졌기 때문입니다.

국가조찬기도회의 모태는 1966년 3월 당시 조선호텔에서 열린 ‘대통령조찬기도회’입니다. 올해로 꼭 50주년이지만 ‘국가조찬기도회’라는 지금의 명칭이 쓰인 68년부터 공식적인 1회 행사로 시작됩니다. 육영수 여사가 서거한 이듬해(1975년)를 제외하고 지난 3월까지 48차례 연례행사로 이어져오는 동안 대통령이 불참한 적은 2차례 정도에 불과합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한차례 있었고, 2004년 초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탄핵안 가결 여파로 36회 기도회에 불참한 적이 있습니다.

국가조찬기도회 내부에서는 채의숭 신임회장을 중심으로 몇 가지 안이 그려지고 있습니다. 먼저 ‘내년 3월 예정대로 행사를 개최하자’는 건데, 반대 기류가 팽배합니다. 만일 조기 퇴진이나 탄핵 절차가 진행될 경우, 대통령의 행사 참석 자체가 쉽지 않습니다. ‘4월 사퇴’ 등 퇴진 시기가 기도회 개최 이후로 가시화되더라도 마찬가지 아니겠느냐는 의견이 많습니다. 대통령도 오지 않는데, 비싼 비용을 들여가며 거창한 행사를 가질 필요는 없다는 게 중론입니다.

대통령 참석 여부와 관계없이 조찬기도회 대신 구국기도회로 대체하자는 제안도 있습니다. 현 시국을 감안할 때 오히려 적합한 행사가 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옵니다. 다른 하나는 향후 정치 일정에 따라 선출되는 국가 지도자를 내년 10월쯤 초청해 기도회를 갖는 방안입니다. 하지만 이듬해 3월 제 50회 기도회를 연달아 준비하는 게 부담스럽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세부안은 다음 달 8일 신임 회장 취임 이후 확정될 것 같습니다. 채 신임회장은 “매일 기도하면서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중지를 모으는 중”이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만시지탄이지만 더 이상 대통령을 떠받드는 ‘용비어천가’ 국가조찬기도회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성경의 권위로 국가 지도자를 격려·권면·충고하며 경성(警醒)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소통의 장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봅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