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2만명 총파업”… 朴퇴진 촉구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행진한 시민들이 30일 청와대에서 불과 200m 떨어진 서울 종로구 청운 효자동 주민센터에 모여 마무리 집회를 열고있다. 법원 결정에 따라 해가 진 뒤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뉴시스
민주노총이 30일 총파업을 벌였다. 시민단체의 사상 첫 청와대 100m 앞 행진은 무산됐지만 200m 떨어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밤늦게까지 성난 민심을 전했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청와대 에워싸기’ 행진을 했다. 이들은 전례 없는 청와대 앞 100m 행진을 벌이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이 교통소통 등을 이유로 금지했다.

이에 참여연대가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고 법원은 청와대에서 약 200m 떨어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만 행진을 허용했다.

밤에도 시민·노동단체와 대학생, 불복종운동에 동참하는 시민들은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 모여 ‘1차 총파업과 시민불복종의 날 범국민 촛불문화제’를 열고 계획대로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했다. 앞서 경찰은 내자동로터리까지만 행진을 허용했지만 법원은 종료시간만 오후 10시30분으로 제한하고 행진경로는 모두 받아들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수도권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22만명이 총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후 4시부터 미르·K스포츠재단 자금출연 기업을 규탄하는 도심행진을 하면서 “오늘 하루 일손 놓고 촛불 가자”고 외치며 시민 동참을 호소했다.

전국교직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도 총파업에 동참했다. 이들은 오후 2시부터 각각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와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파업대회를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합류했다. 전국노점상총연합 소속 노점상들도 이날 하루 장사를 접고 총파업대회에 참가했다.

대학생들은 동맹휴업으로 불복종운동에 동참했다. 전국대학생시국회의는 “동맹휴업과 학생총회로, 저항은 계속된다”며 “박 대통령 즉각 퇴진 운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대를 시작으로 1일 경인교대, 2일 홍익대가 동맹휴업에 돌입한다. 부산대는 1일, 성신여대와 서울시립대는 2일 동맹휴업을 추진 중이다. 시국회의는 “의결 절차가 막바지 단계”라고 설명했다.

동맹휴업을 선포한 서울대 학생 1500여명은 이날 오후 동맹휴업대회를 열고 서울대입구역까지 행진을 벌였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는 2003년 이라크전쟁 반대 동맹휴업 이후 최대 규모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학생들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행동인 동맹휴업으로 박근혜정권 퇴진의 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정규직 강사들도 학생들의 동맹휴업을 지지하는 대자보를 붙이고 “앞으로 한국사회의 주역이 될 학생들에게는 불의와 어둠에 굴하지 않고 정의와 희망을 외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포착]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필 메모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단독] 朴 대통령 “퇴진 시점 묻는다면 내년 4월 말이 적당”
▶“국방부, 김제동 때 100분의 1만 노력하면 된다” 기자 일침
▶비행기 추락사고 전 남긴 브라질 축구선수들의 마지막 영상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단독] 22개월 아이 ‘억울한 죽음’ 밝혀낸 의사 출신 검사
▶대통령이 대담화때 기자 질문 받지 않은 이유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