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등 체육계 ‘최순실 라인’, ‘정유라 IOC 위원’ 플랜 가동 기사의 사진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국정조사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문화체육계 ‘최순실 라인’이 최씨의 딸인 정유라씨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1차 기관보고에서 “정씨를 IOC 위원으로 만들기 위한 플랜이 작동하고 있었다”며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게 이를 알고 있는지 추궁했다. 이어 “김 전 차관이 박태환 선수의 올림픽 출전을 포기시키려 협박한 이유도 박태환 등 명망 있는 선수들을 하나씩 제거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장관이 과거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 최씨 등과 함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마사지숍에 갔다가 감찰을 받았다는 의혹도 나왔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조 장관이 정무수석 재임 당시 최씨, 삼남개발 김장자 회장(우병우 전 민정수석 장모)과 함께 집무시간에 마사지숍을 갔다 적발돼 민정수석실의 특별감사를 받았다는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이 부인하자 장 의원은 “제가 특별감찰수사관 이름을 대고 그분과 대질심문을 요구하면 다음 청문회에 나오겠느냐”고 물었다. 조 장관은 “얼마든지 (출석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추가질의에서 조 장관은 “해당 감찰관과 오늘이라도 대질해서 사실관계를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억울함을 재차 피력했다.

장 의원은 “언론에 김 전 차관에 대한 수많은 의혹이 쏟아지는데 장관이 정확히 알아보지도 않고 그냥 믿었다는 게 납득이 안 된다”면서 “조 장관이 김 전 차관을 보호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도 지적했다.

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최순실·차은택씨 인맥이 문화체육계에 두루 포진한 점을 거론하면서 조 장관의 임명 배경을 물었다. 조 장관 역시 ‘최순실 라인’이 아니냐는 의미다. 기획재정부 출신이지만 문체부로 옮겨 콘텐츠 예산 확보를 담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태용 문화콘텐츠산업실장,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채용에 관여한 박영국 국민소통실장(당시 콘텐츠정책관) 등도 같은 라인으로 지목됐다.

미르·K스포츠재단이 신청 하루 만에 재단 설립 허가를 받은 배경에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도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문체부 하윤진 전 대중문화산업과장이 미르재단 설립회의에 참석한 뒤 최보근 전 콘텐츠정책관에게 보고했으며 ‘조 장관도 알 걸로 생각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이 “보고받은 바 없다”고 부인하자 김 의원은 “언젠가는 사실이 밝혀질 것이고 조 장관도 형사처벌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사진= 서영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