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야, 장제원 이리와봐” “왜, 표창원, 깡패야?”

탄핵 반대 명단 싸고 설전 반말·고성 오가며 험악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1일 전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 간 반말과 고성이 오갔다.

발단은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전날 자신의 SNS 계정에 여야 의원 300명을 박 대통령 탄핵 찬성, 반대, 주저 등으로 분류해 공개한 것이었다. 새누리당 박성중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것 때문에 새벽 3시까지 전화를 받느라 잠도 못 잤다.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성토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표 의원은 회의 중계용 마이크가 켜져 있는데도 “야 장제원” “왜, 표창원”이라며 서로 반말을 퍼부었다. 이어 “깡패야?” “경찰이다” 등의 말도 오갔다. 장 의원이 회의장을 떠나려 하자 표 의원이 “이리 와봐”라고 소리쳤고, 장 의원은 삿대질을 하며 “경찰이야? 국회의원 품위 지켜”라고 되받아쳤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장에서도 표 의원에게 집단 항의했다. 표 의원은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공개 사과했다. 그러나 그는 “누구 때문에 탄핵안 발의가 안 되는지 끝까지 국민과 공유하겠다”고 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전화번호가 온라인에 유출되면서 비판 메시지도 쇄도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에게는 ‘나라 팔아먹고 편안하냐’ ‘당장 탄핵하라’ 등의 메시지가 왔다. 새누리당은 휴대전화번호 유출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