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일은 朴 즉각퇴진의 날”… 집회 참여 촉구

주최측, 최대 100만명 예상… 일상 속 투쟁도 계속하기로

시민사회가 다시 불붙고 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시민들이 3일 열리는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집회에 나와 박 대통령 즉각퇴진을 외칠 것”이라며 “청와대로 행진해 대통령과 국회에 시민의 명령을 들려주자”고 1일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시민들이 특검과 탄핵논의를 불러왔고 이제는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 발짝 더 나아가자”며 참여를 독려했다.

이번 집회는 박 대통령에게 즉각퇴진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본행사는 1시간 안으로 압축해 결의대회 형식으로 진행, 긴장감을 높인다. 대신 청와대에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 즉각퇴진을 외치는 데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

최영준 퇴진행동 상황실장은 “문화행사 비중을 줄이고 퇴진 의사를 분명히 전달하는 프로그램을 늘렸다”며 “호루라기를 부는 등 시민들이 함께 즉각퇴진 목소리를 키우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퇴진행동은 오는 10일에도 ‘대규모 범국민투쟁’을 이끈다.

주최 측은 최대 100만명까지 모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이는 만큼 참여자 수를 미리 예단하지는 않기로 했다. 대통령 퇴진 스티커를 붙이거나 전 국민 소등 등 일상 속 투쟁도 이어진다. 10일에는 다시 대규모 범국민투쟁을 열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박 대통령을 둘러싼 대리처방·미용시술 등 특혜 의혹을 수사하라는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박 대통령을 비롯해 최순실씨, 김상만 녹십자아이메드 원장 등 8명이 진료기록 허위작성 등 혐의로 고발됐다.

대학들의 동맹휴업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인천대와 인하대, 가톨릭대 등이 이날 동맹휴업에 들어갔다. 서울대, 서울시립대 등 서울 도심 대학 상당수가 이미 동맹휴업 중이거나 동참을 논의하고 있다.

국가보안법피해자모임 등 100여개 단체의 연대체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는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인권탄압의 배경에는 국가보안법과 종북논리가 있다”며 “반민주·반인권적인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고 규탄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