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데이 포커스] “탄핵한다 카는데 여는 와 오노?”

朴 대통령, 화재 대구 서문시장 15분 방문 역풍

[투데이 포커스] “탄핵한다 카는데 여는 와 오노?”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앞에서 기다리던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 대통령의 이번 대구 방문은 10월 27일 부산 방문 이후 35일 만의 외부 일정이다. 흉흉한 민심 탓인지 청와대 경호원들도 긴장된 표정으로 상인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형 화재로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조차 방문 시간을 알리지 않고 최소한의 수행 인원만 대동했다.

박 대통령에게 서문시장은 고비 때마다 ‘기’를 불어넣어주던 각별한 곳이다. 그러나 이곳 민심도 싸늘하게 식어 있었다. 박 대통령은 오후 1시30분 서문시장에 도착해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장과 불이 난 4지구 상가를 둘러봤다. 피해 상인들과는 이따금 인사만 나눴다. 박 대통령이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10월 27일 부산에서 열린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 이후 35일 만이다.

박 대통령은 “현재 상황에서 여기 오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지만 불의의 화재로 큰 아픔을 겪고 계신데 찾아뵙는 것이 인간적 도리 아닌가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상인 여러분은 제가 힘들 때마다 늘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방문 시간은 15분에 불과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진화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었고 한쪽에선 화재감식반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어 오래 머물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대구행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다. 자신의 정치적 근거지인 대구 방문을 통해 보수층의 결집을 유도하려는 ‘정치적 방문’이라는 비판이 많다. 게다가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떠나는 전용차량 안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눈물을 흘렸다는 사실을 공개하는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박 대통령에 대한 동정론을 자극하려는 것으로 읽힌다. 야권에서는 “다른 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했더라도 대통령이 신속하게 달려갔겠느냐”는 얘기마저 나왔다. 박 대통령은 시장 방문 이유로 인간적 도리를 내세웠지만 정작 피해 상인들의 호소는 직접 듣지 않았다. 상황실인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에도 가지 않았다. 화재 진압이 완료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급하게 방문한 것치고는 별다른 메시지가 없었다는 평가다.

박 대통령은 1998년 정계 입문 후 여러 번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주로 정치적 시련이 닥쳤을 때다. 대선을 앞둔 2012년 9월 야권 단일화 움직임에 대세론이 흔들렸을 때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2004년 4월 총선 참패론이 불거졌을 때도 이곳을 찾아 반등을 모색했다.

결과적으로 박 대통령의 ‘15분 시찰’은 불난 집에 기름 부은 격이 됐다. 대구시도 애초에 대통령 방문에 난색을 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통령이 오면 상인들이 위로받는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시국이 좋지 않아 우려되는 측면도 있다고 청와대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상인들의 반응도 호의적이지 않았다. 시장 입구에선 시민단체 회원들이 ‘박근혜 하야’ 팻말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박 대통령 방문 소식을 들은 한 상인은 “누가 오는교? 박근혜? 탄핵한다는데 여는 와 오노?”라고 말했고, 의류 점포를 운영하는 김모(43)씨는 “일부 상인들은 이번 서문시장 화재가 대통령이 잘못해서 난 것이라고 여기기도 한다”고 말했다. 도기섭(63)씨는 “큰불이 났는데 이래 와가 그냥 가는 기 말이 됩니까? ‘여러분 힘내세요’ 한마디는 하고 가야 되는 것 아닙니까”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여성복 도매점을 운영했던 박모(56)씨도 “대구가 전부 박근혜 편은 아닙니다. 오히려 더 역풍 맞을 수도 있어요”라고 했다.

권지혜 기자, 대구=최일영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