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구마 소리 듣지만 ‘호랑이 문재인’ 보게 될 것”

문재인, 인터뷰·연설서 강조

“고구마 소리 듣지만 ‘호랑이 문재인’ 보게 될 것” 기사의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문재인의 호소-국민이 이깁니다'라는 주제로 현장 연설을 하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연설에서 새누리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일 “저는 엄연히 대권 1번 주자”라며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에 의해 역사가 거꾸로 역행하지 않도록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날 언론 인터뷰와 긴급 국회 현장연설을 통해 “탄핵을 무산시키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TBS교통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화려하지는 않지만 이 흐름을 뒤집지 못하도록 마지막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저”라며 “새누리당이 국민의 심판을 모면하고 다시 집권하려면 반드시 저를 밟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좀 둔해 아내가 곰이라고 부른다”면서도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전면에 나서는 상황이 오면 그때는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답답한 고구마’라고 평가받는다는 질문에 “저는 말도 느리고 많은 요소들을 고려하게 된다”며 “고구마는 배가 든든하다. 저는 든든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대선 주자들도 평가했다. 최근 지지율이 수직 상승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해서는 “제가 들어도 (발언이) 시원하다. 사이다가 맞다”면서도 “사이다는 금방 목이 마른다. 탄산음료가 밥은 아니다”고 말했다. 여권의 잠재적 대선 주자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외교 관료 주류 중의 주류다. 아주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라고 평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에 대한 조언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추 대표가 최근 돌출언행으로 비판받는 상황과 관련해 “야권 공조에 신경 써야 하기 때문에 야권 공조를 위태롭게 한다는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도록 더 신경 써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개헌과 탄핵 문제에는 확고한 입장을 내놨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임기 단축은 개헌으로만 가능한 것으로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며 “박 대통령은 탄핵돼야 마땅하며, 그 밖의 모든 복잡한 계산은 다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이 제안한 ‘질서 있는 퇴진’ 시나리오를 거부한 것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