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도 몰랐던 ‘靑회유’ 의혹, 김기춘·우병우는 알고있나

특검 ‘정윤회 문건’ 유출사건도 수사

“헝클어진 머리를 정리하듯 의혹들을 조사하겠다”는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 영역에는 2014년 말 ‘정윤회 문건’ 유출사건 당시 청와대의 회유 의혹도 포함돼 있다. 당시 청와대 측이 문건 유출자로 지목된 이에게 “자백을 하면 검찰이 불기소할 것”이라는 취지로 설득했다는 의혹이다. 이러한 회유 의혹은 당시 검찰 수사팀으로서도 파악하지 못한 사안이어서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통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할 전망이다.

앞서 2014년 11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명의의 ‘청와대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 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문건 유출 사건을 수사했다. 수사팀은 한일 전 경위 등을 핵심 피의자로 보고 기소했었다. 당시 박관천 전 경정이 가지고 나온 문건을 한 전 경위가 복사, 고 최경락 경위 측에 전달했다는 유출 경로가 확인됐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는 한 전 경위에게 “자진출두해서 자백하면 불기소 편의를 봐줄 수 있다”고 제안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수사를 받던 최 경위가 극단적 선택을 하며 유서에 “민정비서관실에서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흔들리는 것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시간이 흘러 한 전 경위는 언론을 통해 실제 회유가 있었다고 밝혔고, 최근 야3당의 탄핵소추안에는 이 내용도 포함됐다.

당시 수사팀은 한 전 경위에 대한 청와대의 회유와 검찰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 전 경위의 자백은 정보분실 경찰관들의 컴퓨터·USB 등을 압수수색한 결과 유출 경로가 드러난 대화 내용이 파악된 결과였다는 것이다. 부적절한 회유에 따른 자백이었다면 검찰이 한 전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도 없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 전 경위가 재판 과정에서 “검찰에서의 자백은 민정비서관의 회유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이러한 검찰의 입장은 청와대 회유와 검찰이 무관하다는 확인일 뿐, 회유 사실의 존재까지 부정해준 것은 아니다. 뒤늦게 정씨의 아내이던 최순실(60·구속 기소)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을 농단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당시 청와대가 한 전 경위를 회유했는지 여부, 나아가 회유한 이유까지 조사가 불가피해졌다.

이 분야의 조사 대상은 우 전 수석과 함께 김기춘(77)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언급된다. 우 전 수석은 장모와 최씨의 골프모임이 드러나며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눈감았다는 직무유기 의혹을 거세게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의 경우 서울중앙지검에 조기 종결을 외압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여 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촛불집회서 "안철수 빠져라" 호통 들은 안철수 표정
▶"보수꼴통보다 더한 문재인 광신도" 국민의당 부대변인 트윗
▶'김진태가 꺼진다길래 횃불 듦' 놀라운 춘천 사진
▶'이게 제 폰번호입니다' 아예 공개해버린 표창원
▶“대통령 지나가니 소방호스 빼라” 서문시장 방문 뒷얘기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