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홈 IoT 전면 배치… 시장 선도 노려 기사의 사진
LG유플러스는 전략 사업으로 IoT(사물인터넷)를 전면 배치해 국내 IoT 시장을 선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유플러스가 국내 1위를 지키고 있는 홈 IoT는 현재 50만 가구에 달한다. 내년에는 100만 가구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IoT@hom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다양한 음성명령이 가능해 실생활에서 쉽고 재미있게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홈 IoT는 사용자의 생활패턴에 따라 빅데이터 분석으로 자동실행 환경을 설정해 IoT 기기 간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휴된 모든 IoT 디바이스 간 연결을 통해 최적화된 제어 시나리오를 만들 수 있다.

향후에는 연동제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모드 추천 기능이 제공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 “청소하자”라고 말하면 환풍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커튼이 동시에 작동하는 식이다.

거주자의 이용 정보가 쌓이면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의 행동패턴을 분석하고 출퇴근, 주말, 여행 시 모드를 추천한다.

LG유플러스는 조명, 냉난방, 현관CCTV, 화재감지 등 기존 유선 기반의 홈네트워크 영역을 IoT로 연동한다. 이후 유무선 통합으로 빌트인 가전뿐 아니라 다양한 IoT 생활 가전을 추가 연동할 수 있도록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경기도 고양시를 시작으로 IoT 스마트 도시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 안강개발과 IoT 오피스텔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에 이어 올해는 아주산업건설, 대우건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심희정 기자, 그래픽=이석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