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교회도 ‘이단 신천지’ 경계령… “신천지 유관 단체 파라크리스토 조심하라”

英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보도

영국교회도 ‘이단 신천지’ 경계령… “신천지 유관 단체 파라크리스토 조심하라” 기사의 사진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은 “이만희가 신의 대언자라고 주장하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때문에 교회의 피해가 잇따르자 영국교회들이 신천지를 경계하라는 주의를 내리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인터넷홈페이지 캡처
반사회적 사이비 종교집단인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해외에 나가서도 나라망신을 시키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은 10일(현지시간) “영국 국교회가 런던 500개 교구에 ‘파라크리스토’를 조심하라는 경고문을 보냈다”면서 “파라크리스토는 자선단체 이름으로 등록됐으며 성경공부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이 단체는 한국의 ‘새 하늘과 새 땅’교회로 알려진 신천지와 관련돼 있으며, 신천지의 설립자 이만희는 ‘신의 대언자’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신천지에 연관된 사람들은 점차 친구와 가족과 관계가 멀어지고 있으며, 그들의 삶 속에서 거짓말을 한다”고 지적했다.

또 “몇몇은 그들의 직장과 대학 학업을 포기하고 한국과 스위스로 여행을 떠나고 있다”면서 “이 단체가 런던의 대형 복음주의 교회를 방문해 그들의 모임과 특별한 성경공부로 초청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파라크리스토는 지난 여름 자선단체로 정식 등록을 했으며, 영국 전역에서 인류애를 위한 활동을 한다고 신고했다. 신문은 “파라크리스토는 런던 동쪽 캐너리 워프에 위치해 있지만 전화와 홈페이지 모두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천지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자 영국교회에서도 성도들에게 ‘통제와 거짓말을 하는’ 이단 신천지를 경계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브롬프턴 홀리트리니티교회의 니키 검블 목사는 교회로 보낸 공문에서 “사이비 종교집단이 우리교회와 다른교회의 성도들을 모집하고 있다”면서 “속임수를 쓰며 접근을 하고 있는데 이 종교집단은 영국과 전 세계에 잠재적으로 위험한 집단”이라고 경고했다.

존 피터 세인트매리런던교회 목사도 교회 홈페이지에 “파라크리스토라는 사이비종교를 조심하라”는 글을 올려놨다. 그는 “이들이 친밀감을 갖고 접근하며 이후 캐너리 워프에서 성경공부를 하자고 초청할 것”이라면서 “성경공부를 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속임수와 통제를 하며 그들의 잘못된 신앙을 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혹이 제기되자 파라크리스토는 변호사를 통해 “신천지가 가르치는 것과 같은 내용을 파라크리스토에서도 가르친다”고 시인했다. 이어 “파라크리스토는 신천지의 드러난 말씀을 사람들에게 가르치기 위해 신천지 신도들에 의해 세워졌다”면서 “클라이언트(의뢰인)들의 성경공부는 자유”라고 주장했다.

‘사이비 종교집단이 아니냐’ ‘신도들에게 거짓말을 지시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파라크리스토의 목적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 세계에 전하는 것”이라면서 “우리의 클라이언트들은 개인적 선택에 의해 성경공부를 결정한다. 그들은 자신의 개인적 삶에 대해 지시를 따르지 않으며 본인의 삶을 스스로 결정한다”고 밝혔다.

영국 파라크리스토가 신천지와의 관계성을 실토했음에도 한국의 신천지는 “모른다”며 발뺌하고 있다. 신천지 고위관계자는 “파라크리스토라는 이름은 처음 듣는다”면서 “국내 포교도 잘 못하고 있는데, 해외활동을 어떻게 하느냐. 전혀 우리와 관계없다”고 주장했다.

신현욱 신천지대책전국연합 대표는 “신천지에 빠진 한국의 피해자들 가운데 이혼 가출 학업포기 사직 등의 문제점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 그런 신천지가 이제는 외국에 나가서까지 나라망신을 시키고 있다”면서 “국가 이미지 차원에서라도 신천지,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구 안상홍증인회), 구원파 등 반사회적 종교집단의 포교활동을 철저히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독교복음침례회측은 이에 대해 "본 교단은 반 사회적 종교단체에 해당되지 않는다. 설립 목적 자체에도 그런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