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팀 쿡·엘론 머스크… 트럼프, IT거물 면담 기사의 사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13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면담한 뒤 로비를 나서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같은 날 회동한 트럼프와 래퍼 카니예 웨스트.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3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힙합 뮤지션 카니예 웨스트를 만났다.

14일에는 실리콘밸리 최고경영자(CEO) 10여명을 트럼프타워로 초청해 간담회를 연다. 정보기술(IT)과 대중문화계 인사까지 전방위로 만나며 외연을 넓히는 모습이다.

게이츠는 트럼프를 만나고 나오면서 “우리는 혁신에 관해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CNBC방송에 나와 “미국의 리더십은 혁신을 통해 세워진다”며 “트럼프 정부가 교육이나 보건, 에너지 분야의 규제 철폐 등 혁신을 통해 리더십을 보여줄 것이라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대선 때 트럼프에 비판적이면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 기운 듯한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와 웨스트의 만남은 웨스트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회동을 마친 뒤 트럼프는 “웨스트는 좋은 사람이고 우리는 오랜 기간 친구였다”고 말했다. 무슨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인생’이라고만 답했다. 웨스트는 대선 직후 콘서트에서 “이번에 투표하지 않았지만 했다면 트럼프를 찍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트럼프와 IT 업계 간담회에는 애플의 팀 쿡, 구글의 에릭 슈미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등 거물이 총출동한다. 페이스북에서는 마크 저커버그 CEO 대신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참석한다. 미국 IT 업계 인사들은 대선 때 노골적으로 클린턴 편에 서서 트럼프와 불편한 관계를 보였다. 트럼프를 공개 지지한 실리콘밸리 거물은 페이팔 공동창업자 피터 틸뿐이었다.

천지우 기자 mogul@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