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정치 참여, 성도-목회자 인식차 크다

성도 58% “관여 말아야” 목회자 64% “목소리 내야”

교회의 정치 참여, 성도-목회자 인식차 크다 기사의 사진
양극화 심화와 안보 불안 등 사회 안전망에 대한 한국교회 성도들과 목회자들의 불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개신교인 두 명 가운데 한 명꼴로 현재 경제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비해 전쟁 위협을 느끼는 이들도 크게 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치·경제·사회·국방 등 주요 분야에 있어서 정부에 대한 개신교인들의 신뢰도가 추락한 모습이 역력했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한기언·이사장 김지철 목사)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사회 주요 이슈에 대한 목회자 및 일반성도 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회안전지수 ‘낙제점’

여론조사전문 업체인 지앤컴리서치가 지난달 3∼18일 개신교인 1000명(일반성도 900명, 목회자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서 일반성도 87.5%는 ‘정부의 재난 안전대비 수준이 미비하다’고 답했다. ‘우리 사회 안전지수(100점 만점)’ 평가에선 일반성도와 목회자가 낙제점 수준에 가까운 40.1, 53.3점을 각각 제시했다.

성도들은 우리 사회 안전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정부의 재난능력 부실’(43.9%)을 가장 많이 꼽았다. 목회자들은 ‘안전을 우선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36.0%)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전쟁 불안 체감도’에서는 성도 66.6%가 ‘위협을 느낀다’고 답했다. 지난해(52.6%)보다 14%포인트 오른 수치다. 특히 목회자의 경우 위협을 느낀다는 응답자가 76.0%로 지난해(23.0%)에 비해 무려 53%포인트나 치솟았다.

문화선교연구원 백광훈 원장은 “국내외적으로 안보 불안과 재난 및 지진의 위협, 저성장 기조와 양극화에 따른 존재론적 불안감이 심각하다는 것을 드러냈다”면서 “공적인 도움과 체계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교회가 양극화 해소에 역할 맡아야”

경제문제의 가장 큰 이슈는 ‘양극화·빈부격차’였다. 성도 46.3%와 목회자 59.0%가 꼽았다. 사회·경제적 양극화에 대한 교회 역할에 대해 성도들은 ‘균등한 교육기회 제공’(29.3%), ‘소외계층 물질적 지원’(19.6%) 등을 제시했다. 목회자들은 ‘경제정의 실현’(29.0%), ‘대형교회의 미자립교회 지원’(28.0%) 등을 주문했다.

백 원장은 “경제적 갈등이 보편화하고 일상화되는 현실 속에서 한국 교회가 갈등 해결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면서 “갈등을 치유하고 사회를 통합하는 데 교회의 역할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음의 본질 회복’ 최우선 과제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한국교회가 수행해야 할 과제로는 ‘복음의 본질회복’ ‘목회자들의 윤리 회복’ 등이 제시됐다. 이단 및 사이비단체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는 ‘교단·교파 초월한 상시대책기구 설치’가 가장 많았다. 목회자들은 한국교회의 목회자 수급문제에 대해 ‘교단 차원의 구조조정으로 줄여야 한다’는 의견(60.0%)을 가장 많이 꼽았다.

한국교회의 정치 참여에 대해서는 성도와 목회자의 인식 차이가 드러났다. 성도들은 ‘정치에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58.3%)고 가장 많이 답한 반면, 목회자들은 ‘직접 참여하지 않고 정치적 목소리를 내야 한다’(64.0%)는 답변이 최다였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