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생률 3년 연속 줄고 5년 생존율 70% 넘어 기사의 사진
국내 암 발생률이 2012년부터 3년 내리 감소했다. 암 환자가 일반인처럼 5년 이상 살 상대 생존율은 계속 높아져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20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4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신규 발생 암 환자는 21만7057명(남성 11만2882명, 여성 10만4175명)으로 전년(22만7188명)보다 1만131명(4.5%) 줄었다.

10만명당 ‘연령표준화 암발생률’은 전국 암 통계가 시작된 1999년 이후 연평균 3.6%씩 증가했다. 하지만 2012년 10만명당 323.3명으로 처음 감소한 뒤 2013년(314.1명)에 이어 2014년(289.1명)까지 내림세다.

2014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샘암(3만806명)이었으나 전년보다 28.1%(1만2017명) 줄어 전체 암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과도한 초음파 검사를 통한 갑상샘암 발견과 수술 건수가 급감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밖에 국가 검진사업 대상인 대장·위·간의 암 발생도 전년보다 각각 3.2%(892명), 1.6%(474명), 1.0%(166명) 감소했다. 반면 췌장암 7.3%(403명), 유방암 5.7%(983명), 담낭 및 기타 담도암 4.9%(261명), 폐암은 2.7%(626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위·폐·대장·간·전립선 순으로 암이 많이 발생했고 여성은 갑상샘·유방·대장·위·폐 순이었다. 국립암센터 이강현 원장은 “남성은 2013년과 비교해 폐암이 3위에서 2위로 한 단계 올랐고 대장암은 2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면서 “대장암의 순위 하락은 대장내시경 검진으로 암 전 단계인 용종(폴립) 제거가 활발히 이뤄진 덕분으로 추정되고, 폐암의 순위 상승은 흡연과 연관 있다”고 설명했다.

기대수명까지 살 경우 남성(79세)은 5명 가운데 2명, 여성(85세)은 3명 중 1명꼴로 암에 걸릴 것으로 추정됐다. 2010∼2014년 진단된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70.3%였다. 2006∼2010년 진단 암 환자(65.2%)보다 5.1% 포인트 향상됐다. 갑상샘암(100.2%), 전립선암(93.3%), 유방암(92%) 환자의 상대생존율이 높았다. 췌장암(10.1%), 폐암(25.1%), 간암(32.8%)은 낮았다. 1999∼2014년 암을 경험한 사람은 146만4935명으로 전체 인구의 2.9%였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대한항공 승무원 위기대처 미숙" 리차드 막스가 공개한 기내 난동 사진
▶朴 “경제 걱정”… 관저 칩거 중에도 대면보고 현안 챙겨
▶우병우 잠적 22일 만에 모습 드러내… '코너링' 아들과 대책회의
▶예능같은 '성추행 몰카'… 칠레외교관 본방 더 망신살
▶'국정원 조작' 캐낸 그 네티즌 "이번엔 세월호 진실"(영상)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영상)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