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얼굴없는 천사’ 올해도 찾아왔다 기사의 사진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들이 28일 ‘얼굴 없는 천사’가 보내온 상자를 열어 현금과 동전 등을 확인하고 있다.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와 세밑을 환하게 비췄다. 그는 2000년 첫 성금을 기부한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7년째 몰래 온정을 베풀고 있다.

전주시는 28일 “오전 11시8분쯤 노송동주민센터에 한 남성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고, 직원들이 그가 말한 현장에서 A4용지 상자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주민센터 직원 3∼4명이 급히 달려 나가 인근 천사공원 내 숲을 살펴보니 A4복사 용지 상자가 놓여 있었다. 전화를 받은 직원 정세현(48)씨는 “50대로 보이는 남성이 ‘주민센터 뒤 공원에 돈을 놓았으니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써 달라'는 말만 하고 다급히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상자 안에는 5만원권과 1만원권 지폐 다발, 동전이 들어 있는 돼지저금통이 있었다. 금액은 모두 5021만7940원. 안쪽에는 “소년소녀가장 여러분 힘든 한 해였지만 우리에게는 희망이라는 선물이 있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은 쪽지도 있었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 4월 초등학생을 통해 58만4000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주민센터에 보내온 이후 해마다 연말이면 수백만∼수천만원의 성금을 보내오고 있다. 그가 18차례에 걸쳐 이날까지 기부한 금액은 모두 4억9785만9500원이다. 이 천사의 신원은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으나 그와 그 가족의 선행은 전국 각지로 번져 ‘기부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