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명진, 탈당거부 친박 겨냥 “일본 같으면 할복할 일이다”

새누리 ‘인적청산’ 대립 확산

인명진, 탈당거부 친박 겨냥 “일본 같으면 할복할 일이다”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인명진(사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핵심 친박(친박근혜)을 향해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당했는데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있느냐”며 “일본 같으면 할복(割腹)한다”고 말했다. 인적 청산을 둘러싼 인 위원장과 친박 간 대립이 확산되고 있다.

인 위원장은 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한다고 했던 분들 아니냐”며 “나 같으면 국회의원 내려놓고 농사 짓겠다”고 친박계를 비판했다. 대상포진으로 입원했다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인 위원장은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한두 살 먹은 애들도 아니고 스스로 결정해 책임져 달라는 게 독선이냐”고 반문했다. 또 “의원직 유지하고 당만 나가 달라는데 그것도 못하냐”고 압박했다.

인 위원장은 친박 좌장 서청원 의원을 실명 비판했다. 그는 서 의원이 전날 인위적인 청산에 반발하는 서한을 의원들에게 돌린 것을 두고 “당대표에게, 인간 인명진에게 무례한 일”이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탈당 시기는 내가 결정하겠다’고 한 서 의원에 대해 “자기가 임금님이냐”고 비꼬았다. 서 의원도 즉각 반박 자료를 통해 “인 위원장의 말은 성직자로서나 공당의 대표로서 금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맞받았다.

인 위원장은 탈당한 이정현 전 대표는 치켜세웠다. 그는 “솔직히 인적 청산 한다고 하면서도 별로 머릿속에 없던 분인데 큰 결단으로 당에 활로를 열어줬다”고 말했다. 친박 갈라치기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앞으로 얼굴 맞대고 밥이나 먹을 수 있겠느냐”는 자조가 흘러나왔다.

인 위원장은 당내 ‘반기문 추종’ 움직임에도 경고를 보냈다. 그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새누리당으로 온다고 하더라도 검증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우리 당의 협력을 받지 않으면 누구도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우리가 골라잡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인 위원장은 이날 정갑윤 의원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원외당협위원장, 초선 의원들과 연쇄 면담했다. 면담에 참석한 원외당협위원장 70여명은 인 위원장을 적극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