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37명 무기명 투표로 담임목사 정했지만… 안양 새중앙교회, 황덕영 목사 추대

개혁연대는 “사위에게 세습” 비판… 안양노회, 5일 안건으로 다루기로

5737명 무기명 투표로 담임목사 정했지만… 안양 새중앙교회, 황덕영 목사 추대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새중앙교회(박중식 목사)가 지난 1일 임시 공동의회를 소집해 후임에 황덕영(40) 목사를 담임으로 추대했다고 4일 밝혔다. 박중식(63) 목사는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황 목사는 설교 목사로 활동하면서 주일 4·5부 예배 설교와 청년 사역 등을 담당해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 안양노회는 5일 임시노회를 열어 이 안건을 다룰 예정이다. 황 목사는 박 목사의 사위로 이번 결정에 대해 목회 대물림(세습) 논란도 일고 있다. 새중앙교회는 교인 수 1만명, 청년 1200명에 이르는 안양 지역 최대 교회다.

새중앙교회에 따르면 공동의회는 전체 19세 이상 입교인 9400명 가운데 5737명이 참석했으며 황 목사의 담임목사 청빙 안건에 74%(4235명)가 찬성했다. 박 목사의 원로 추대에 대해서도 92%가 찬성했다. 교회 측은 이번 결의가 교단 헌법상 의결정족수 3분의 2를 넘겨 충족됐으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회 관계자는 “1만명이 넘는 대형교회에서 주일에 모든 성도들이 참여해 담임목사 청빙에 무기명 투표를 한 것은 쉽게 감행할 수 없는 일”이라며 “성도들은 황 목사가 34년의 교회 비전과 사역을 계속 이어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의회는 갑작스럽게 이뤄졌다. 최근 박 목사의 건강이 위급해지자 지난달 18일 긴급 당회가 소집됐다. 당회에는 시무 장로 41명 중 35명이 참석해 11시간이 넘는 토론과 회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황 목사를 후임자로 내정키로 했다. 교회는 성탄절인 지난달 25일 임시 공동의회 소집 공고를 냈고 1일 신년주일예배에서 원로목사 추대와 담임목사 청빙 여부를 물었다.

당회에서 황 목사를 후임으로 추천한 것은 황 목사가 만 5년간 담임목사를 도와 교회를 성장시켰고, 교회의 비전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는 판단이었다고 교회 측은 설명했다. 앞서 박 목사는 자신은 건강 문제로 더 이상 사역을 계속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표명했으며 후임은 당회에 일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목사는 20년 전인 1996년 파킨슨병을 진단받아 5년 시한부 선고를 받기도 했으나 줄곧 목회의 길을 걸어왔다.

한편 교회개혁실천연대(박득훈 방인성 백종국 윤경아)는 3일 ‘새중앙교회의 세습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새중앙교회는 그동안 세습 의도는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지만 2011년 황 목사가 부목사로 부임한 이후 사실상 세습을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시켜왔다”며 “이번 세습은 목회적 성과를 목사 개인의 것으로 계속 소유하려는 욕망과 외형을 유지하려는 교회 구성원의 욕심이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